결국 의회 증언하는 트럼프의 비서실장..판도라 상자 열까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07:46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던 마크 메도스 전 백악관 비서실장(왼쪽)이 1.6 의회폭동의 진상을 조사중인 하원 특별위원회의 활동에 협조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던 마크 메도스 전 백악관 비서실장(왼쪽)이 1.6 의회폭동의 진상을 조사중인 하원 특별위원회의 활동에 협조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인 마크 메도스 전 백악관 비서실장이 돌연 입장을 바꾸고, 지난 1월 의회 폭동 진상을 조사 중인 하원 특별위원회 활동에 협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CNN은 메도스 전 실장이 변호사를 통해 특위와 접촉을 해 왔으며 관련 기록을 제공하고 증언도 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베니 톰슨 특위 위원장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이런 내용을 확인했다.

특위의 출석을 요구받은 것은 메도스 전 실장만이 아니었다. 지난 9월 특위는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스티븐 밀러 전 백악관 선임보좌관, 케일리 매커내니 전 백악관 대변인 등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 10여 명에게 소환장을 보냈다.

모두 출석을 거부했는데, 이중 가장 고위급인 메도스 전 실장은 지난달 10일 변호사를 통해 헌법과 삼권분립 원칙을 거론하며 강하게 저항했다. 백악관 비서실장이 대통령과 나눈 이야기를 비공개로 하는 것은 행정적인 특권이라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같은 공화당 소속의 특위 위원인 리즈 체니 의원 등은 의회가 요구할 수 있는 합법적인 소환인데도 메도스가 불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위가 의회모독 혐의로 고발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형사 절차를 진행하려고 하자 메도스 측에서 협조 의사를 밝혀왔다고 CNN은 보도했다.

메도스 전 실장은 지난 1월 6일 트럼프의 극단적인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할 당시 이를 주도한 단체 측과 연락을 주고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소환장에 따르면 지난해 대선 결과를 뒤집으려고 했던 여러 시도에도 관여했고, 트럼프 임기 막판 대선 결과와 관련된 음모론을 조사하라고 법무부에 여러 차례 압력을 가한 의혹이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보도했다.

특위 위원인 애덤 쉬프 의원은 "메도스 전 실장은 특위에 협조할 법적·도덕적 의무가 있다"며 "그가 출석에 합의하고 자료를 제출해 기쁘다. 우리는 반드시 1월 6일 사태를 유발한 총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트위터에 남겼다.

증언은 다른 증인들과 마찬가지로 비공개로 진행된다. 특위 위원들은 1월 6일 당일 메도스 전 실장이 개인 휴대전화를 사용했는지, 어디서 문자를 보냈는지 등을 집중해서 물을 것이라고 NYT가 전했다.

한편 함께 소환장을 받았지만, 출석을 거부한 배넌은 의회모독 혐의로 고발됐고, 미 법무부는 지난 13일 배넌을 기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