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지방소멸 해법 “남해안 남부권, 제3 수도로 만들자”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05:00

지면보기

종합 20면

대선을 100여 일 남긴 시점에서 수도권 과밀화에 대응하기 위한 해법으로 “전남과 경남 등을 연계한 ‘남해안 남부권’을 제3 수도로 육성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전남 동부·경남 서부…신 해양·문화관광 수도”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지난달 30일 전남도청 집무실에서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할 남해안권 제3 수도 육성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전남도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지난달 30일 전남도청 집무실에서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할 남해안권 제3 수도 육성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전남도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달 30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전남 동부와 경남 서부를 아우르는 ‘남해안 남부권’을 경제수도 서울과 행정수도 세종에 이은 제3 수도로 키워야 한다”고 제안했다.

‘남해안 남부권’ 육성은 전남과 경남이 공통적으로 뿌리를 둔 남해안 발전에 초점을 둔 제안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전국의 지방 자치단체들이 몸집을 불려 경쟁력을 키우려는 ▶대구·경북 메가시티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 등에 이은 신 남해안 발전 전략 중 하나라는 게 전남도 측 설명이다.

김 지사는 “태평양으로 향하는 관문인 남해안을 서울 경제수도, 세종 행정수도에 이어 신 해양·문화관광·친환경에 특화된 제3의 수도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지방 지자체, 소멸위기 가속화

지난 9월 1일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개막식이 열린 전남 목포 문화예술회관에 참석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전남도

지난 9월 1일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개막식이 열린 전남 목포 문화예술회관에 참석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전남도

김 지사를 비롯해 전국 광역자치단체장들이 특화된 지방의 경쟁력을 역설하는 이유는 ‘인구소멸 위기’ 때문이다. 김 지사는 “올 들어 전남의 22개 시·군 중 16곳이 인구감소 지역으로 지정될 정도로 지방소멸이 가속화하고 있다”며 “30년 내에 전국 228개 시·군·구 가운데 46%가 소멸 위기에 빠지고 이 중 92%는 비수도권 지역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 지사는 남해안 남부권 공동 발전을 위한 차기 정부 국정과제로 ▶세계 최대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청정 탄소 중립 실현 위한 COP33 개최 ▶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의 반영을 강조했다.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돼야”

지난 6월 1일 전남 나주시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부지에서 열린 착공식에 참석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전남도

지난 6월 1일 전남 나주시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부지에서 열린 착공식에 참석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전남도

김 지사는 현재 국회 계류 중인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이 법안은 인구소멸 위기 지역에 정부 예산을 지원하고 예비 타당성 조사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는 근거가 담겨있어 지방 자치단체들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전남도 측은 “김 지사가 2018년 취임한 뒤로 인구소멸 등에 대응하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면서 시·도지사 직무수행 지지도 평가에서 27차례 전국 1위를 기록하는 등 긍정적인 지표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