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정중동(靜中動)의 한 수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00:03

지면보기

경제 07면

〈32강전〉 ○·김지석 9단 ●·커제 9단

장면 2

장면 2

장면 ②=커제 9단의 균형감각은 감탄을 자아낸다. 그가 포석에 특히 강한 이유다. 그러나 이 판에서는 일찍부터 문제의 한 수가 등장했으니 바로 흑3이다. 이곳은 몹시 두터운 곳이고 요소임에 틀림없다. 박영훈 9단은 “우변 백진에 별 영향이 없다. 그점에서 너무 느리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말한다. 바둑은 전쟁을 닮았기에 기동력과 스피드도 중요하다. 커제는 갈등 끝에 두터움을 선택했지만 두터움과 스피드 사이에서의 선택은 언제나 어렵다. AI의 푸른 점은 곱게 A로 지키는 수였다. 그렇다면 백의 다음 수는 어디가 좋을까.

참고도

참고도

◆참고도=상대방의 급소는 나의 급소. 그래서 백1에 둔다면 흑은 좋은 기회라며 곧장 2로 뚫고 나올 것이다. 7까지 백의 실리도 나쁘지 않지만 흑의 사석작전으로 두터움을 쌓은 뒤 선수마저 잡아 주도권이 넘어간다는 게 AI의 견해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김지석 9단은 백1로 가만히 웅크렸다. 하변과 좌변 양쪽을 가만히 응시하는 정중동의 한 수. 흑이 2로 지키면 3으로 공격한다. 양쪽이 맞보기다. 5와 7도 좋은 감각. 김지석의 초반 공격이 날카롭게 이어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