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틀째 중원 공략 “청주 거점 공항화 위해 투자 확대”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00:02

업데이트 2021.12.01 09:43

지면보기

종합 08면

“제 모토(좌우명)가 ‘물어보고 해라’다. 정책 대상이 되는 분들에게 물어보지 않고 마음대로 하는 건 확실히 지양하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30일 충북 청주를 찾아 지역 기업인·상인들과 연쇄 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이날 가는 곳마다 “현장 말씀을 많이 들으러 왔다”며 경청하는 자세를 보였다. 그가 듣자고 하니 기업인들은 주52시간제, 최저임금 인상 등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대해 “현장을 모른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운데)가 30일 청주국제공항을 방문해 승무원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운데)가 30일 청주국제공항을 방문해 승무원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뉴스1]

전날(지난달 29일) 세종·대전에 이은 이날 청주 방문은 2박3일 일정으로 진행 중인 중원 공략의 일환이다.

관련기사

윤 후보는 이날 오전엔 청주국제공항에서 관계자들과 지역균형발전에 대한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충북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광역철도의 청주 도심 통과와 청주공항의 지역 거점 공항화를 위한 인프라 투자 확대”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청주공항이) 고부가가치 상품을 수출입하는 관문공항으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선 대단히 인프라 투자가 필요하다. 산업단지와 청주공항 간 교통망 구축도 필요하다”며 “두 가지가 잘되면 지역 산업 발전의 큰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선 “예비타당성조사만 기준으로 삼아, 투입 대비 산출 효과라고 하는 것을 단계적으로만 본다고 그러면 각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한 공정한 접근성 보장이라는 것을 달성하기 어려울 때가 많다”며 “(광역철도와 청주공항 활주로 연장 등은) 전반적으로 검토해 반드시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오후에는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의 청주 공장을 방문한 뒤 기업인 간담회와 서문시장 상인 간담회를 연달아 가졌다. 2차전지 공장에서 공장 근로자 모자를 쓰고 설비를 둘러본 윤 후보는 “몇 개 회사에 공급하고 있나” “배터리가 들어가면 전기차가 무겁겠다”라고 질문하기도 했다. 현장 방문 후 기자들에겐 “강소기업은 오로지 기술력 하나만 가지고 큰 기업이다. 그래서 강소기업들을 육성할 수 있는 R&D 지원을 체계적으로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기업인 간담회에선 참석자들 사이에서 최저임금제와 주52시간제 등에 관한 불만이 제기됐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대체적으로 중소기업의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들 때문에 많이 고통스럽단 말씀으로 받아들였다”며 “이해관계자한테 물어보면 이해관계 때문에 (결과가) 왜곡된다며 물어보지 말라고도 하는데, 그럼 100퍼센트 실패하게 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현실적인 제도는 다 철폐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윤 후보는 전날 대전 청년 간담회에 이어 이날도 청년 창업인·예술인들을 한 카페에서 만났다. “말씀을 좀 자세히 듣고 싶다”며 청년들 가운데에 자리를 잡고 앉은 윤 후보는 40분가량 진행된 비공개 간담회에서 메모장과 펜을 들고 참석자들의 말을 적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