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까지" 폰 끄고 잠적 이준석, 부산서 포착…두 사람 만났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22:53

업데이트 2021.12.01 05:2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부산에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과 김용태 청년최고위원과 함께 KBS 취재진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KBS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부산에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과 김용태 청년최고위원과 함께 KBS 취재진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KBS 캡처]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기고 공식 일정을 무기한 취소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부산을 방문한 것으로 30일 확인됐다.

KBS는 이날 오후 김해공항에서 이 대표를 포착했다. 영상에서 이 대표는 김해공항 출구를 향해 걸어가고 있다. 또 부산에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과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등과 만나 대화를 나누며 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 저녁 8시쯤 초선 의원 5명과 술자리를 갖던 도중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긴 데 이어 이날 오전 공개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당 대표의 잠적 사실이 언론에 일제히 보도되자, 오전 11시에는 ‘금일 이후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한다고 공지했다. 공개 활동을 무기한 접고 사실상 당무를 내려놨었다.

상계동 자택에 머무르던 이 대표는 오전 10시쯤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 당원협의회 사무실에 들렀다가 1시간여 만에 떠났다고 한다.

경기도 연천 모처로 갔다는 설이 나왔지만, 잘못된 정보가 와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주변에서는 그가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일각에서는 이미 사퇴 선언문을 써뒀다는 루머도 돌았다.

이 대표는 이날 일정을 취소한 이유나 부산을 방문한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