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서 화재 ‘참변’…한살배기·3살 어린이 등 4명 숨져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21:34

30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한 건물에서 화재 사고가 발생해 경찰과 소방관들이 일하고 있다. A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한 건물에서 화재 사고가 발생해 경찰과 소방관들이 일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화재가 발생해 한 살배기 및 세 살 아이 등 4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지 소방당국은 스페인 바르셀로나 중심가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불이 난 건물은 과거 은행 사무실로 쓰였지만, 현재는 버려진 채 방치된 곳이라고 한다. 오갈 데 없는 일부 취약계층이 머무르는 곳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사고 목격자는 “연기가 많이 났고, 건물 안에 있던 사람들이 도움을 청하며 소리를 질렀다”고 전했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연기를 마신 4명을 구조하고, 화재를 진압했다. 두 아이 및 성인 2명 등 총 4명은 응급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당국은 사망자들의 관계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다만 현지 매체는 이들이 한 가족이며 부친은 파키스탄, 모친은 루마니아 출신이라고 보도했다.

현지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 등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