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에 무너진 여자 축구… 뉴질랜드에 0-2 패배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21:02

뉴질랜드와 경기에서 슈팅이 골로 연결되지 않자 아쉬워하는 지소연. [연합뉴스]

뉴질랜드와 경기에서 슈팅이 골로 연결되지 않자 아쉬워하는 지소연. [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아시안컵 모의고사인 뉴질랜드전에서 패했다. 골 결정력이 아쉬웠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0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평가전 두 번째 경기에서 0-2로 졌다. 지난 27일 1차전에서 2-1로 이겼던 한국은 1승 1패를 기록했다. 통산 상대 전적은 6승 5무 2패로 우세를 이어갔다.

벨 감독은 전방에 이금민(브라이튼) 대신 신예 추효주(수원도시공사)를 투입했다. 추효주를 중앙으로 여민지(한국수력원자력), 최유리(인천 현대제철)가 스리톱에 섰다. 눈까지 내리는 섭씨 3도의 추운 날씨 속에 한국은 전반 내내 상대를 몰아부쳤다.

전반 13분 장슬기(현대제철)가 올린 크로스를 여민지가 헤더로 연결했으나 뉴질랜드 골키퍼 빅토리아 에슨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28분에는 지소연의 슈팅이 골대를 맞은 뒤 추가 슈팅을 날렸으나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 38분에도 장슬기의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뉴질랜드는 후반 들어 라인을 올려 강하게 압박했다. 결국 한국은 수비 뒷공간을 허용하며 실점을 내줬다. 후반 39분 올리비아 챈스가 중앙으로 침투하는 페이지 사첼에 선제골을 내줬다. 순간 집중력이 흐트러진 한국은 후반 43분 추가골을 줬다. 챈스가 가비 레니에게 침투 패스를 내줬고, 레니가 마무리했다. 한국은 남은 시간 동안 공세를 퍼부었으나 결국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