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국내 유입 의심…文 "강화된 입국방역 즉각 시행"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20:51

업데이트 2021.11.30 20:52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변이종인 ‘오미크론’과 관련 “코로나 대응에 중대 국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보다 강화된 입국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발견돼 감염여부를 분석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아직 새로운 변이에 대한 분석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지만, ‘오미크론 TF(태스크포스)’를 중심으로 비상한 각오로 엄중히 대응하라”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나이지리아를 방문(14~23일)하고 귀국한 인천 거주 부부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돼 이를 확정하기 위한 유전체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들 부부를 공항에서 자택까지 이동을 지원한 지인 1명과 동거가족 1명도 이날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여부는 1일 저녁 늦게 확인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을 강화한 가운데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탑승수속장에서 방호복을 입은 관계자가 발열체크와 백신 접종 증명서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을 강화한 가운데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탑승수속장에서 방호복을 입은 관계자가 발열체크와 백신 접종 증명서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또 이들 부부 외에도 지난 28일 네덜란드에서 입국한 1명, 29일 독일에서 입국한 1명 등 2명의 확진자에 대해서도 오미트론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이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 “오미크론 변이 판별을 위한 진단 키트 개발을 조속히 완료하고,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방역전략을 국제협력과 전문가 논의를 통해 신속히 수립하고 시행하라”고 주문했다. 또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증가에 더해 새로운 변이 유입으로 방역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백신 미접종자와 3차 접종 기간이 도래한 국민은 적극적으로 백신을 접종해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 감염 의심자가 발생함에 따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은 이날 오후 긴급회의를 열고 국무조정실,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외교부 법무부 등이 참여하는 ‘범부처 오미크론TF’를 긴급 구성하기로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미크론 감염 차단을 위한 ‘강화된 입국방역 조치’를 시행할 것을 주문했지만, 구체적인 입국자 방역 관련 조치의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오미트론 감염 의심자만 나온 상태이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선제적으로 가능한 입국방역 강화 방안을 미리 강구할 것을 지시한 상황”이라며 “구체적인 방역 강화 조치는 의심자들의 판정 결과와 향후 추이 등을 감안해 결정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델타형(인도) 변이보다 전염력이 센 오미크론(Omicron) 변이가 등장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방호복과 페이스 쉴드를 착용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뉴스1

델타형(인도) 변이보다 전염력이 센 오미크론(Omicron) 변이가 등장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방호복과 페이스 쉴드를 착용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뉴스1

정부는 지난 28일 0시부터 오미크론 변이 발생국인 남아공 등 8개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등 조치를 취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