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관종’ 이준석, 그냥 푹쉬어라…중대결심 하든말든”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4:24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가 30일부터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칩거에 들어간 가운데,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관종(관심종자를 이르는 말)’ 이준석 대처법은 그냥 푹 쉬라고 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30일 오후 페이스북에 “그래, 푹 쉬어라. SNS도 하지 말고, 전화 인터뷰만 해도 되는 방송인데 라디오 부스까지 달려가지도 말고, 아무것도 하지 말고 조용히”라며 “그러면 당도 편안해질 거고, 윤석열 후보도 잔신경 안 쓸 거고, 그게 국민 걱정 덜어주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은 이준석 금방 잊을 거다. 앞으로 나타나지 않겠다는 말 꼭 지켜 달라”며 “중대결심 그런 거 안 해도 상관없다. 그냥 푹 쉬어라”라고 했다.

이 대표는 전날 오후 페이스북에 “그러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짧은 글을 남긴 뒤, 30일 오전 돌연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국민의힘 당 대표실은 이날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금일 이후 이준석 대표의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고 밝혔다.

정확한 이유와 향후 거취에 관해선 확인된 바가 없다. 다만 이 대표는 전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자신이 참석하는 윤석열 후보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일정을 사전에 공유 받지 못한 것과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자신의 반대에도 선대위에 합류한 것에 불만을 표시했다. 이로 인해 당 일각에선 ‘이준석 패싱’이라는 논란까지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전 전 의원은 “정권교체만을 갈망하고 꾹꾹 참아왔던 우리도 이제 여기까지만이다”라며 “자기 맘대로 안 된다며 일체 공식업무를 안 본다고 발표했는데, 일도 안 하면서 당 대표 자리는 왜 꿰차고 있느냐”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한 일이라곤 SNS와 온갖 방송으로 자기 마음에 안 드는 윤 후보 뒤통수 치기뿐이었다”라며 “그 이모티콘은 서양에서 조롱과 경고의 뜻이라는데, 대체 누구에게 한 거냐. 전과 4범 이재명한테 한 건 분명 아니고, 내부 총질 아니냐”라고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이 언급한 이모티콘은 이 대표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_^q’를 가리킨다. 이는 흔히 엄지손가락을 치켜든 ‘^_^b’와 반대 의미로 해석된다.

전 전 의원은 “이준석과 이재명, 공통점이 있다. 그들 사전에 사과, 반성, 희생이란 단어는 없다는 점”이라며 “이 위중한 시기에 2030의 기대를 박살 내고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이 땀 흘려 지은 농사에 불을 질렀다”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