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서 시속 66km '쾅'…28년 무사고 운전자의 사고 미스터리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3:54

업데이트 2021.11.30 14:01

교통사고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서 30일 지하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택시가 급격하게 속도를 높이며 사고가 나는 장면을 공개했다.

주차장에서 일어난 충돌 사고. 한문철TV. 인터넷캡처

주차장에서 일어난 충돌 사고. 한문철TV. 인터넷캡처

사고는 지난 2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에서 일어났다. 급발진으로 추정되는 사고다.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진입한 택시는 앞쪽 차량을 피해 잠시 브레이크를 잡은 뒤 한층 더 지하로 내려간다. 경사로에 진입하자 갑자기 속도를 높이더니 그대로 주차장 벽에 충돌한다. 충돌 당시 속도는 시속 66km로 추정된다. 이 사고로 73세 운전자는 대장 및 소장이 파열되고 양쪽 대퇴부와 왼쪽 발목과 정강이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주차장에 인적이 없어 다른 피해자는 없었다.

제보자는 사고 운전자의 자녀다. 그는 “아버지는 38년 운전했고 28년 무사고 경력의 택시 운전사다. 하루에 절반 이상 차와 함께할 정도로 익숙하다. (사고가 난) 지금 사는 아파트에서는 18년이나 살아 지하 주차장도 익숙한 장소”라며 “이 사고가 명백히 자동차 결함으로 생긴 사고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차량 사고 기록장치(EDR) 분석 결과 충돌 때 풀 엑셀을 밟은 것으로 보이며 브레이크는 밟지 않았다고 나왔다.

영상을 본 ‘한문철TV’ 판정단은 100%가 “자동차의 문제로 보인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그러나 EDR을 뒤집을만한 증거는 없는 상황이다.

네티즌은 “앞으로는 발 쪽에도 블랙박스와 렌즈를 달아야 하지 않을까”, “페달 쪽으로 카메라를 설치하면 알 수 있었을 텐데”, “급발진 의심사례는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정부 기관에서 해야 한다”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