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이준석 패싱 당할 바엔 선대위원장 사퇴 방법도 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2:23

업데이트 2021.11.30 17:03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대표를 둘러싼 ‘패싱’ 논란에 “선거대책위원장을 사퇴하는 방법도 있다”고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 뉴스1

홍 의원은 30일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패싱 당할 바엔 상임선대위원장 사퇴하고 당대표로서 당만 지키는 방법도 있다. 선대위는 자기들끼리만 하라고 하고”라고 적었다.

이는 중진인 홍 의원이 최근 불거진 당내 이 대표 패싱 논란을 해결하기 위해 나서달라는 한 지지자의 질문에 대한 홍 의원의 답변이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이준석 당 대표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청년의꿈 캡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이준석 당 대표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청년의꿈 캡처]

이 지지자는 청년의꿈 ‘청문홍답(청년이 묻고 홍준표가 답한다)’ 코너에 글을 남겨 “이준석 대표 어떻게 해야 하나요? 국민의힘 내 이준석 패싱 논란으로 참 가슴이 아픕니다. 거기에다 사퇴설까지 난무하니…. 준표형이 나서서 당내 기강을 잡아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물었다.

홍 의원은 또 ‘윤석열이 와서 당을 망치고 있다’는 다른 지지자의 말에는 “당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 망친다”며 “지난 당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면서 당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 밀려난 중진들이 대선보다 자기 살길 찾기에 정신 없다”고 현재 선대위 상황을 비판했다.

이 대표 측은 이날 오전 “금일 이후 이준석 대표의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현재 휴대전화 전원을 끈 상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대표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짧은 글을 남긴 데 이어 엄지손가락을 아래로 내린 모양을 표현한 이모티콘 “^^q”을 남겼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 대표가 사퇴 고민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 대표는 전날(29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윤석열 후보의 충청 방문 일정에 자신이 동행한다는 사실을 언론 보도 후에야 알았다며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또 자신이 반대했던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선대위에 영입한 것을 두고도 불만을 표했다. 그러면서 당 안팎에서 윤 후보가 이 대표를 ‘패싱’한다는 논란까지 불거졌다.

다만 김재원 최고위원은 30일 오전 MBC 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선대위를 그만두거나 선거에 대해 다른 생각이 있다든가 그런 이야기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 측도 이날 일정 취소를 공지하면서 “당 관계자 등 언론에서 보도되는 당 대표 관련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