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근택, 이수정에 "그냥 국회의원 한 번 하고 싶다 하면 안 되나"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1:38

현근택 변호사. 중앙포토

현근택 변호사. 중앙포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캠프 대변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현근택(사진) 변호사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로 영입된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겨냥해 "솔직하게 국회의원 한번 하고 싶다고 하면 안 되나"라고 대립각을 세웠다.

현근택 변호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수정 교수가 "이재명 후보의 교제살인 변론을 보고 국민의힘 합류를 결심했다"고 인터뷰한 기사를 링크하며 이같이 말했다.

현 변호사는 "누가 들으면 정치에 관심이 없고 중립적이던 사람이 국민의 힘을 선택한 것으로 알겠다"면서 "이 교수에게 묻겠다. 2020년 7월 미래통합당 성폭력특위 위원이 된 것은 민주당의 영향인가"라고 따져물었다.

이어 "2020년 10월 국민의 힘 재보궐선거 경선준비위 위원이 된 것도 민주당의 영향인가"라며 "2021년 2월 서울시장 나경원 예비후보 자문역이 된 것도 민주당의 영향인가. 언제까지 본인의 선택에 대하여 다른 핑계를 대실 건가"라고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정치에 관심이 없다면 선거철마다 여의도에 기웃거릴 필요가 있는가"라면서 "지금이라도 선대위원장을 그만두고 시민단체에서 활동하는 것이 맞지 않은가"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이같은 비판적 시각에 대해 유창선 시사평론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교수가 국민의힘 윤석열 선대위에 참여한 것을 놓고 비판하는 사람들이 있다. 어떻게 국민의힘을 지지할 수 있느냐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박원순 전 시장 사건을 비롯하여 그동안 있었던 여러 성추문 사건들에서 드러난 민주당의 모습과 태도, 특히 많은 여성 정치인들이 보여준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보면 그러한 이유는 충분히 설명되고도 남는다"고 반박했다.

유 평론가는 "'쥴리'를 입에 담으며 선거에 이용하던 사람들도 민주당 정치인들이었다. 더구나 여성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겠다며 국회의원이 된 여성 정치인들이, 다른 사람도 아니고 하필이면 이재명 후보 지지에 앞장 서는 모습을 보면 더 할 말이 없어진다"면서 "물론 그렇다고 국민의힘이 얼마나 여성들의 목소리를 담은 정책들을 내놓을 것인가는 지켜볼 일이다. 당장 그 당의 대표는 '이대남'을 대변한다며 젠더 갈등을 부추기는 모습을 보여오지 않았던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여성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서 국민의힘으로 가든, 정의당으로 가든, 국민의당으로 가든, 그 자체를 갖고 왈가왈부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는 얘기"라며 "정당들 사이에 그런 경쟁이 벌어지는 것은 오히려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