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들 적·황·녹 분류, 경보 울린다” 中허난성 감시 프로젝트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1:28

업데이트 2021.11.30 12:00

중국공산당 역사전람관 전시실에 설치된 폐쇄회로카메라. 신경진 기자

중국공산당 역사전람관 전시실에 설치된 폐쇄회로카메라. 신경진 기자

중국 허난(河南)성 정부가 기자와 외국인 유학생을 추적할 수 있는 감시 시스템을 구축하려는 입찰 문건을 확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지난 7월 29일 허난성 정부 조달 사이트에 올라온 입찰 문건에는 중앙과 여러 지방 데이터베이스와 연결된 3000개의 안면 인식 카메라를 이용해 허난성을 방문한 특정 인물의 개인 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자세한 계획이 담겼다.
500만 위안(약 9억원) 규모의 계약은 지난 9월 17일 중국 기술 기업 둥롼(東軟·Neusoft)와 체결됐다. 계약 체결 두 달 안에 시스템 구축을 완료해야 한다고 조달 사이트는 명기했지만, 로이터는 해당 시스템이 현재 가동 중인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랴오닝성 선양(瀋陽)에 본사를 둔 둥롼은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중국은 공공장소에 설치된 수백만 대의 카메라와 스마트폰 모니터링과 안면 인식과 같은 기술을 활용해 세계에서 가장 복잡한 감시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미국에 기반을 둔 감시 연구 기업 IPVM은 네트워크 확장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허난성의 입찰 문건을 발견했다. 이번 입찰은 기자를 감시 목표로 특정하면서 공안 기관이 그들의 위치를 빠르게 확인하고 취재를 차단할 수 있는 청사진을 제공한다. 허난성 정부와 경찰, 중국 공안부와 외교부 모두 로이터의 질의에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허난성 공안국이 출처인 약 200페이지 분량의 입찰 문건에는 기자와 외국인 학생을 추적하려는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추적을 원하는 다른 분류의 인물로는 “이웃 국가 출신의 불법 거주 여성”을 명기했다.
입찰 문건은 사진이나 얼굴 특징으로 검색이 가능한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요구했다. 마스크나 안경을 쓰고 있어도 얼굴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특수 카메라를 명시했다.
해당 시스템은 적어도 2000명의 경찰이 운영하며 기자는 위험도에 따라 적색, 황색, 녹색 세 카테고리로 분류했다. 또, 기자가 허난성 호텔에 체크인하거나, 항공 티켓을 하거나, 성 경계를 건널 경우 경보가 울리는 시스템을 요구했다.
문건은 “의심스러운 인물은 추적되고 통제되어야 하고, 동적인 분석과 위험 평가가 이뤄져야 하며, 기자는 분류에 따라 다뤄져야 한다”고 명기했다.
중국의 언론 통제는 지난 2012년 시진핑(習近平) 정부 출범 이후 줄곧 강화되고 있다. 지난 2월 주중 외신기자협회(FCCC)는 지난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수단을 이용해 취재 비자 발급을 거부하고 외신의 보도를 제한당했다고 주중 특파원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중국 외교부는 FCCC의 발표에 “근거 없다”며 “언론 자유라는 명목으로 보도하는 가짜 뉴스, 중국에 대한 이데올로기적 편견에 반대한다”고 항의했다.
입찰 문건이 올라온 지난 7월 29일은 BBC, LA 타임스, AFP 등 외신 기자가 허난성 정저우(鄭州)의 홍수 재해 현장을 취재한 다음 날이다. 당시 외신 기자들은 중국 소셜미디어인 웨이보(微博)에서 애국주의 저지 캠페인의 대상으로 몰려 취재 활동을 방해받았다.
당시 웨이보 특정 계정은 외신 기자의 취재 위치를 알려 팔로워에게 저지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번 입찰 문건은 또한 10월 1일 중국 국경일이나 3월 양회 등 특정 기간 여행 예약이나 이동 전화 위치 추적 등의 방법으로 외국인 학생의 이동을 추적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요구했다.
“민감한 날에는 전시 조기 경보 메커니즘을 가동해야 한다”고 적혀있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