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까지"라던 이준석, 휴대전화 끄고 모든 공식 일정 취소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1:20

업데이트 2021.11.30 16:07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가 30일부터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칩거에 들어간다.

국민의힘 당 대표실은 30일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금일 이후 이준석 대표의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며 “당 관계자 등 언론에서 보도되는 당 대표 관련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예정됐던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기념식 참석, 라디오 인터뷰 등의 일정이 자동 취소됐다. 오는 2일 선대위 회의를 비롯한 이번 주 일정에도 모두 불참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이 대표는 자신의 휴대전화 전원을 끈 상태다.

이 대표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짧은 글을 남긴 데 이어 일정을 전면 취소하면서 당 일각에선 “이 대표가 사퇴 고민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전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자신이 참석하는 윤석열 후보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일정을 공유 받지 못한 것과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자신의 반대에도 선대위에 합류한 것에 불만을 표시했다. 이로 인해 당 일각에선 ‘이준석 패싱’이라는 논란까지 제기됐다.

이 대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조기 합류가 무산된 것에 대해서도 “이런 시나리오는 별로 기대하지도 않았다”며 실망감을 나타낸 바 있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도 “전투 지휘 능력과 관련해 실적이 있지 않다”며 역량에 의문을 제기했다.

당 일각에선 이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과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직까지 내려놓는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온다.

다만 김재원 최고위원은 30일 오전 MBC 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선대위를 그만두거나 선거에 대해 다른 생각이 있다든가 그런 이야기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