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후 80조 시장 잡는다...삼성, 차량용 시스템반도체 3종 공개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1:00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우상조 기자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우상조 기자

삼성전자가 차세대 차량용 시스템 반도체 3종을 공개했다. 네덜란드 NXP와 독일 인피니언, 일본 르네사스가 과점하고 있는 세계 차량용 반도체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영역을 확대해 나갈지 주목된다.

30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제품은 차량용 통신칩 ‘엑시노스 오토 T5123’, 인포테인먼트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7’, 전력관리칩(PMIC) ‘S2VPS01’이다.

30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차량용 시스템 반도체 3종 [사진 삼성전자]

30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차량용 시스템 반도체 3종 [사진 삼성전자]

엑시노스 오토 T5123는 업계 최초로 5세대(5G) 통신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동차 안에서 초당 최대 5.1Gb(기가비트) 속도로 콘텐트를 다운로드할 수 있다. 멀티모드 통신칩이 내장돼 5G뿐 아니라 4세대(롱텀에볼루션·LTE)도 지원한다. 삼성전자 측은 “주행 중에도 끊김 없이 고용량·고화질의 콘텐트를 다운로드 받고, 언제 어디서나 안정적이고 빠르게 데이터를 송수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엑시노스 오토 V7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프로세서다. 인포테인먼트는 정보(information)와 오락(entertainment)을 합친 말이다. 이 제품은 인공지능(AI) 연산을 위한 신경망처리장치(NPU)를 탑재해 ‘가상 비서’ 서비스와 음성·얼굴·동작 인식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하이파이(HiFi)4 오디오 프로세서 3개를 탑재해 수준급 음질로 음악·영화·게임 등을 즐길 수 있다. 엑시노스 오토 V7은 LG전자 VS 사업본부에서 제작한 폴크스바겐 ICAS 3.1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탑재됐다.

전력관리칩 S2VPS01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프로세서에 공급되는 전력을 정밀하고 안정적으로 조절해주는 핵심적인 기능을 한다. 장애가 일어날 수 있는 사용 환경에서도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전압·전류의 급격한 변화에 대한 보호 기능, 발열 차단기 능, 자가 진단 기능 등을 탑재했다.

박재홍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부사장은 “최근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한 차량의 지능화 및 연결성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최신 5G 통신 기술, 진화된 인공지능 기능이 탑재된 프로세서, 그리고 안정적이고 검증된 전력관리칩을 제공해 전장 사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계 차량용 반도체 시장 규모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IHS마킷]

세계 차량용 반도체 시장 규모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IHS마킷]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 따르면 AI와 5G 기술이 차량에 접목되면서 자동차 한 대에 들어가는 반도체는 2010년 300개에서 내년엔 2000개로 늘어날 전망이다. 금융정보업체인 IHS마킷은 올해 초 기준 450억 달러(약 53조5000억원) 규모인 차량용 반도체 시장이 매년 평균 7% 성장해 2026년에는 676억 달러(약 80조3700억원)로 성장할 것으로 내나봤다. 올해 1325억 개였던 차량용 반도체 수요는 2027년 2083억 개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