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유럽 9개국에 공급 “연내 15만 바이알 출하”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0:50

유럽 임상미생물학 및 감염 질환학회에서 셀트리온이 렉키로나 글로벌 임상 3상 결과를 구두 발표했다. [사진 셀트리온]

유럽 임상미생물학 및 감염 질환학회에서 셀트리온이 렉키로나 글로벌 임상 3상 결과를 구두 발표했다. [사진 셀트리온]

셀트리온이 개발하고 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 해외 판매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가 유럽 시장에 공급을 시작했다. 30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 9개국과 렉키로나 공급 계약을 2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초도물량 15만 바이알(vial·보관용 유리용기)을 연내에 출하한다. 계약 국가의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와 초도물량 소진 시점 등을 고려해 물량을 추가할 예정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번에 공급 계약을 체결한 9개국을 포함해 총 56개 국가와 렉키로나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9개국을 제외한) 나머지 47개 국가와도 수출 협상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이르면 연내 아시아·중남미·중동·오세아니아 일부 국가에도 초도 물량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이 개발하고 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 해외 판매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 [사진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이 개발하고 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 해외 판매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 [사진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 47개국과 수출 협의 중

렉키로나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로부터 정식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대규모 글로벌 임상을 통해 유럽 규제 기관으로부터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받은 첫 코로나19 항체치료제다.

한국보다 일찍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에 들어간 유럽은 코로나19가 빠르게 재확산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주간 역학 보고서에 따르면, 15~21일 유럽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전주 대비 11% 증가한 243만 명이었다. 전 세계 신규 코로나19 확진자의 67%가 유럽에서 나왔다.

한국에서 지난 2월 조건부 허가를 받은 렉키로나는 지난 25일 기준으로 134개 병원 2만5209명 환자에게 투여했다. 생활치료센터·요양병원 내 경증·중등증 환자가 렉키로나 주사를 맞았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측은 “렉키로나는 1회 투여만으로도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각국의 의료 부담 완화를 끌어낼 수 있다”며 “추가 공급 계약과 후속 진행 상황을 적극적으로 알리면서 글로벌 시장에 공급 확대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