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황운하 논란에 “尹 지지자 훈계는 오만, 위험한 태도”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0:44

업데이트 2021.11.30 10:53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같은 당 황운하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에 대해 “대부분 저학력·빈곤층”이라고 표현해 논란을 일으킨 것과 관련해 “윤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비판하고 훈계하려는 자세는 매우 오만하고 위험한 태도”라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의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 민주당이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우리 내부의 반성을 통해 국민들께서, 왜 우리가 보기에 대통령으로 국정운영 능력이 검증 안 된 평생 검사만 하던 분을, 그것도 국민의힘 출신 전직 대통령을 두 사람이나 구속기소 한 사람을 저렇게 지지하는지 돌이켜 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때부터 무리한 인사라 판단하고 반대를 표명해왔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을 했던 분이 야당 대선후보로 선출되고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가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 얼마나 우리가 미우면 그렇겠나”라고 반문했다.

송 대표는 “민주당이 먼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접대 의혹, 장모 비호 의혹, 윤우진 변호사 선임 조언 등 거짓말이 드러났음에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 윤 후보를 비호하고 청문회 통과시켜 준 것을 통렬히 반성해야 한다”며 “본인, 부인, 장모-본부장의 비리 문제는 철저히 검증해 국민들께서 객관적으로 후보를 검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무엇보다 우리 민주당은 이 후보와 함께 지난 과오를 반성하고 겸손한 자세로 미래 대한민국의 비전을 함께 만들어 가겠다. 잘못된 것은 과감하게 수정하겠다”며 “이 후보의 장점은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바로 반응하는 열린 자세와 실사구시의 철학을 가졌다는 것이고 그래서 국민들께도, 부탁하지 말고 명령하시라고, 정치인에게 지시하시라고 청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 의원과 선대위 관계자들은 국민을 가르치려는 자세가 아니라 겸손하게 경청하고 우리를 돌아보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것을 다시 강조해 본다”며 “저 자신부터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운하 의원은 전날(28일) 밤 자신의 SNS에 윤석열 후보가 지지율 1위를 기록하는 현상을 우려하는 글을 올리면서 윤 후보의 지지자들을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고 적었다.

이후 다음날 오전 9시쯤 해당 문구를 삭제했고, 이와 관련해 논란이 일자 오후에 “어젯밤 늦게 포스팅되었던 제 글을 아침에 일어나 다시 읽어보는 과정에서 일부 부적절한 부분이 있어 수정한 바 있다”고 다시 글을 올리며 사과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