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캠프 자리싸움 한심, 당대표 겉돌게 하면 대선 망친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0:02

업데이트 2021.11.30 16:51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30일 “당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서 대선 캠프가 잡탕이 됐다”고 우려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청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이준석 대표가 일정을 취소하고 고심에 들어갔다. 이 대표가 밀려나면 국민의힘은 어떻게 되나’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대선을 치르기 어렵다”며 “벌써 자리싸움이니 참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윤석열 후보가 당 대표를 내치려 한다’는 또 다른 질문에 대해서도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답했다. 또 “지난 당 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며 당 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후보의 선대위 구성과 일정 조정에서 ‘이준석 대표 패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예정된 일정을 취소했다. 일각에서는 중대 결심에 나설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