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출신 레일리, 연봉 수직상승…2년 120억원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08:49

업데이트 2021.11.30 08:55

휴스턴 소속으로 올해 월드시리즈에 등판했던 레일리. [AP=연합뉴스]

휴스턴 소속으로 올해 월드시리즈에 등판했던 레일리. [AP=연합뉴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에이스로 활약했던 브룩스 레일리(33)가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성공적인 계약을 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의 켄 로젠탈은 30일(한국시간) "레일리가 탬파베이 레이스와 2년 총액 1000만달러(약 120억원)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지역지 탬파베이 타임스도 "왼손 투수 레일리가 2년간 1000만달러를 보장받는다. 2년 뒤 1년 계약이 옵션으로 포함돼 있다"고 썼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롯데 유니폼을 입은 레일리는 KBO리그 통산 152경기에서 910과 3분의 2이닝을 던져 48승 53패 평균자책점 4.13을 기록했다. MLB 재도전을 위해 2020년 재계약을 포기하고 미국으로 돌아갔다.

레일리는 지난 시즌 신시내티 레즈와 스플릿 계약(MLB와 마이너리그 연봉이 다른 계약)을 했다가 4경기 만에 방출됐지만,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둥지를 튼 뒤 다시 야구인생을 꽃피웠다. 올해 휴스턴에서 58경기에 나와 2승 3패 10홀드 2세이브 평균자책점 4.78을 기록했다. 월드시리즈에서도 4경기에서 3과 3분의 1이닝을 던져 1실점으로 호투했다.

2019년 롯데에서 117만달러(약 14억원)을 받던 레일리는 결국 왼손 불펜 투수를 찾던 탬파베이의 러브콜에 화답하면서 인생 역전에 성공했다. 올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우승팀인 탬파베이에는 한국인 타자 최지만이 소속돼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