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10월 산업 생산 -1.9%·투자 -5.4%...소비는 0.2%로 둔화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08:04

업데이트 2021.11.30 10:11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조업과 서비스업 생산이 나란히 줄면서 10월 전(全)산업생산이 전월보다 2% 가까이 줄어 1년 반 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30일 통계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0월 전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0.8(2015년=100)로 전월보다 1.9% 줄었다. 지난해 4월(-2.0%)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전산업생산은 7월과 8월 각각 0.7%, 0.1% 감소했다가 9월에는 1.1%로 반등했는데 10월에는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제조업은 3.1% 감소해 7월 이후 넉 달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공급망 차질 등의 여파가 미친 것으로 보인다.

9월 1.4% 증가했던 서비스업도 10월에는 0.3% 감소로 전환했다.

공공행정은 8.9% 줄었고 건설업도 1.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지수(계절조정)는 121.5(2015년=100)로 전월보다 0.2% 증가했다.

소매판매액 지수는 9월(2.4%)에 이어 두 달째 증가세다.

설비투자와 건설기성은 각각 5.4%, 1.3% 감소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1.0으로 0.2포인트 하락했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5포인트 하락해 101.6으로 집계됐다.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두 달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넉 달째 하락세다.

전산업생산 증감 추이.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전산업생산 증감 추이.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주요 업종별 생산 증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주요 업종별 생산 증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