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윤석열 지지자, 저학력·빈곤·고령층” 논란 일자 삭제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00:02

지면보기

종합 10면

황운하

황운하

황운하(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셜미디어(SNS)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국민을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고령층”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일자 이를 삭제하고 사과했다.

황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밤늦게 올린 제 글을 아침에 일어나 다시 읽어보는 과정에서 일부 부적절한 부분이 있어 수정한 바 있다. 초고의 글이 퇴고 과정에서 수정된 것이지만 그럼에도 밤사이에 그 내용을 보신 분들이 마음의 불편을 겪으셨다면 사과 말씀을 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보수성향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일반론적 해석에 근거한 표현이었을 뿐 특정 계층에 대한 부정적 표현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황 의원은 지난 28일 저녁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다. 수구 언론의 거짓과 선동이 강력히 효과를 발휘한다”고 썼다. 황 의원은 윤 후보에 대해 “본인도 무슨 의미인지 모른 채 잠꼬대처럼 ‘압도적 정권교체’란 말만 반복한다. 혐오와 증오를 부추기면 대통령이 될 수 있다는 무지몽매한 탐욕만이 엿보일 뿐”이라고 비판하는 과정에서 이 표현을 사용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저학력과 빈곤이 죄인가, 사과하라” “함부로 글 쓰는 거 아니다” 등 비판 댓글을 달았다.

황 의원의 글은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공유되며 논란이 일었다. 네티즌들은 “선민사상 제대로 나왔다”며 황 의원을 비판했다. 황 의원은 논란이 확산되자 당초 글에서 해당 표현을 지운 뒤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는 대목만 남겨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