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전용

"尹지지자 빈곤층"→"보수 유권자 표현일뿐"…황운하 또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1.11.29 18:43

업데이트 2021.11.29 18:52

황운하 "윤석열 지지자는 저학력 빈곤층" 표현 썼다 삭제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중구)이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을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고령층”이라고 표현했다가 삭제하고 사과한 가운데 이번에는 사과문 수정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하명수사' 사건으로 기소된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공직선거법위반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하명수사' 사건으로 기소된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공직선거법위반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황 의원은 지난 28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다. 수구 언론의 거짓과 선동이 강력히 효과를 발휘한다”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윤 후보에 대해 “본인도 무슨 의미인지 모른 채 잠꼬대처럼 ‘압도적 정권교체’란 말만 반복한다”며 “혐오와 증오를 부추기면 대통령이 될 수 있다는 무지몽매한 탐욕만이 엿보일 뿐”이라고 비판하면서 이런 표현을 썼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저학력과 빈곤이 죄인가, 사과하라”, “함부로 글 쓰는 거 아니다” 등 비판 댓글을 달았다. 그는 논란이 일자 당초 글에서 이 표현을 지운 뒤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는 표현만 남겼다.

황운하 의원 페이스북 캡쳐

황운하 의원 페이스북 캡쳐

황운하 사과문에서도 일부 문구 삭제 수정 

논란이 일자 황 의원은 29일 오후 3시쯤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사과했다. 그는 “밤늦게 올린 제 글을 아침에 일어나 다시 읽어보는 과정에서 일부 부적절한 부분이 있어 수정한 바 있다”며 “초고의 글이 퇴고 과정에서 수정된 것이지만, 그럼에도 밤사이에 그 내용을 보신 분들이 마음의 불편을 겪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황운하 의원 페이스북 캡쳐

황운하 의원 페이스북 캡쳐

그러면서 “보수성향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일반론적 해석에 근거한 표현이었을 뿐, 특정 계층에 대한 부정적 표현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황 의원은 약 30분 뒤 “보수 성향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중간 생략)…부정적 표현이 아니었다”는 부분은 삭제했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황 의원이 말도 안 되는 사족을 붙였다가 삭제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 당 대전시당은 “황운하 의원에게 죄송할 사람이 대한민국에는 한둘이 아니다. 자신들을 대변해 줄 정치인이 없어 지금도 조용히 죽어가고 있는 저학력, 빈곤층, 고령자를 마치 적폐세력인 양 몰아붙이는 건 어디서 배우신 건가?”라며 “지금이라도 국민에게 사죄하고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