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선대위, 일정 말 안해줘서 언론보고 안다…황당"

중앙일보

입력 2021.11.29 10:48

업데이트 2021.11.29 15:48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 이후 첫 지방 행보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총괄본부장단과 함께 세종특별자치시를 방문한다. 이와 관련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나한테 사전에 얘기하지 않았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왼쪽)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열 후보.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왼쪽)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열 후보.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이 대표는 2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나는 어제 언론에 릴리즈(보도)되기 전까지 나한테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라며 이처럼 말했다.

‘당 대표인데 모르셨냐’는 진행자 질문에 “당 대표 이전에 내 일정이다. 오늘 외교사절 만나는 것도 있고, 내 일정이 가득하기 때문에 전날 이렇게 언론을 통해 알게 되면 조정을 할 수가 없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그런데 이렇게 내가 안 가게 되면 또 많은 언론이 해석을 붙일 거 아니냐. ‘이준석 패싱’이라든지, 아니면 ‘이준석이 후보 일정에 협조를 안 한다’라든지, 이렇게 이간질하는 사람들 있을 것 아니냐”라며 “내 입장에선 황당하다. 이게 지금까지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선대위 구성에도 우려를 표했다. 그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 “김병준 위원장이 전투지휘 능력으로 실적이 있거나 이러지는 않다. 그렇기 때문에 그 부분 우려가 된다”고 했다.

진중권 전 교수가 장제원 의원을 ‘최순실’에 빗댄 데 대해선 “김종인 위원장 영입에 대해서 진중권 교수가 잘 모르면서 또 이렇게 장제원 의원을 저격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도 출연해 이수정 경기대 교수 영입에 대해 “이수정 교수가 생각하시는 여러 가지 방향성이란 것이 지금까지 우리 당이 2021년 들어와서 견지했던 방향성과 일치하는가에 대해서 의문이 강하게 들고 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