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의 민주당, 사당의 길 가겠다는 독재적 발상”

중앙일보

입력 2021.11.29 09:40

업데이트 2021.11.29 13:40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9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선언한 데 대해 “민주적 공당이 아니라 사당으로 가겠다는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첫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그동안 민주당 상대 후보에 대한 비판을 자제했지만, 오늘은 한국 정치 발전을 위해 한마디 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하우스 카페에서 열린 '대선 D-100,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및 청년본부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 제공.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하우스 카페에서 열린 '대선 D-100,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및 청년본부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 제공. 연합뉴스

윤 후보는‘이재명의 민주당’ 표현에 대해 “민주당 정부 실정으로부터 본인을 분리하고자 하는 쇼잉(보여주기)이라고 생각하지만, 그 속에 진심이 담겨 있다고 본다”며 “민주적 공당이 아닌 후보 개인의 사당의 길을 가겠다는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발상에서 청와대 독재가 싹트고 집권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로 전락하는 것”이라며 “그야말로 독재적 발상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의회 민주주의와 정당 정치 발전을 위해 결코 허용돼서는 안 될 일”이라며 “저는 국민의힘 후보이고 집권하면 국민의힘이 배출한 대통령이 될 것이고, 당을 존중하고 입법부를 존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또 “윤석열 정부는 청년 프렌들리(친화적) 정부가 될 것"이라며 "청년은 선거 때 쓰고 버리는 정치적 액세서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청년들은)시혜 대상이 아니라 국정운영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는 우리 정치사상 최초의 30대 당 대표다. 그래서 국민의힘은 이미 청년의 당이 됐다. 윤석열 정부에서 이런 추세는 불가역적인 현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