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캐나다도 오미크론에 뚫렸다… 전세계 14개국서 감염자

중앙일보

입력 2021.11.29 07:5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이 북미 대륙에도 상륙했다.

오미크론이 전세계 14개국으로 확산됐다. 로이터=연합뉴스

오미크론이 전세계 14개국으로 확산됐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5일 아프리카 대륙에서 처음으로 이슈가 된 오미크론은 이제 유럽, 중동(이스라엘), 아시아(홍콩), 오세아니아(호주)에 이어 북미까지 확산됐다.

캐나다 당국은 2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2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오미크론 확진이 확인된 국가는 모두 14개국이 됐다.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들 감염자는 최근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여행객이라고 당국은 설명했다.

감염자들은 오타와주에 격리 중이다. 보건 당국은 이들의 접촉자를 추적하고 있다.

현재까지 오미크론 확진이 확인된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오스트리아, 벨기에, 호주, 이스라엘, 홍콩, 네덜란드, 덴마크에 이번 캐나다까지 총 14개국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