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박5일 호남 공략 이재명 “역사왜곡 단죄법 꼭 만들 것”

중앙일보

입력 2021.11.29 00:02

지면보기

종합 06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광산구 송정5일시장을 방문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광산구 송정5일시장을 방문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전두환씨가 광주에 대한 한마디 사과도 없이 사망했다.”(28일, 광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3무(무지·무능·무당) 후보다.”(27일, 전남 장흥)

“호남이 없으면 더불어민주당도 없다.”(26일, 전남 목포)

지난 25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호남을 순회 중인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호남 공략은 이 세 가지 메시지로 요약된다. 28일에도 이 후보는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호남 없이는 이재명도 없다”고 구애하는 한편, 윤 후보를 겨냥해 “광주학살 주범 전두환을 찬양하고, 국민을 존중하지 않는 사람이 대한민국을 제대로 이끌어갈 수 없다”고 비난했다.

매주 주말 2박3일간 벌이는 지역 순회 일정도 호남엔 이틀 더 할애했다. 이 후보가 호남 공략에 열을 올린 것은 아직 자신이 호남 민심에 완전히 파고들진 못했다는 자체 판단 때문이다. 이 후보 측 재선 의원은 “호남 지지율이 아직 60%대에 머물고 있다”며 “이번 투어를 계기로 호남의 전략적 투표 분위기가 생길 것이고 이는 지지율 반전의 키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후보의 이날 첫 일정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구호 활동 거점 역할을 한 광주시 남구 양림교회에서의 예배였다. 이곳에서 이 후보는 “5·18 민주화운동을 비롯해 역사적 사건들에 대해 왜곡·조작·부인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역사 왜곡에 대한 단죄법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했다. 오후에는 2030 표심 잡기에도 나섰다.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출범식을 연 광주 선대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올해 만 18세인 광주고등학교 학생의회 의장 남진희(고3)양을 임명하는 등 총 10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중 9명을 청년으로 구성하는 파격 인선을 했다.

이 후보의 호남 지지율이 윤 후보를 크게 압도하고 있지만 역대 대선과 비교하면 ‘민주당 후보치고’는 낮은 편이다. 이 후보 주변에선 “호남에 공을 들이고 있는 만큼 호남 지지율이 이전 대선 때처럼 90%대까지 올라가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말이 나온다. 이를 위해선 이낙연 전 대표 측과의 화학적 결합도 필요하다는 분위기가 있다. 광주·전남은 이 전 대표의 고향으로, 경선에서 이 후보가 유일하게 1위 자리를 내준 곳이다. 이번 순회에선 이 전 대표의 동행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