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여의도 '장순실' 말 돌아"…장제원 "정권교체 훼방꾼"

중앙일보

입력 2021.11.28 23:54

업데이트 2021.11.29 01:12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자신을 윤석열 대선후보의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이라고 지목한 권경애 변호사를 향해 “명예훼손을 멈추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더 이상의 음해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 때로는 법적 대응도 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썼다.

앞서 ‘조국흑서’ 공동 저자인 권 변호사는 윤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합류가 무산된 것과 관련해 “‘김종인 상왕설’을 퍼뜨린 세력이 결국 승리했다”며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으로 장 의원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막후에서 선대위 인사를 좌지우지하며 권력을 휘두르는 사람으로 몰아가려면 분명한 증거를 갖고 해주길 바란다”며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모시는 일 또한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관련해 “대선은 한 명에게 매달려서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모든 전략과 전술은 많은 전문가의 의견과 민심 취합해 회의체에 상정하고, 치열한 토론을 거쳐 모두가 한마음이 돼 후보의 당선을 위해 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중권 “여의도에 ‘장순실’이란 말 나와”

권 변호사와 함께 ‘조국흑서’를 집필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캠프는 3공말 상황”이라며 “차지철 역할을 지금 장제원이 하고 있고, 여의도 바닥에는 벌써 ‘장순실’이라는 말이 나도는 모양”이라고 썼다.

진 전 교수는 “김병준은 허수아비다. 채용 비리 김성태를 임명하는 것이나, 철 지난 지역주의로 충청도 일정 잡는 것이나, 웬만한 돌머리 아니고서는 나올 수 없는 발상”이라며 “다 장제원 머리에서 나온 것이라 본다. 후보 곁을 떠난다고 말한 건 대국민 사기”라고 비판했다.

이에 장 의원은 다시 페이스북에 진 전 교수를 겨냥해 “김 전 위원장에 대한 눈물겨운 충성심은 높이 평가하지만, 자신이 저질러 놓은 저렴한 발언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진정한 정권교체 훼방꾼”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고소하라. 장제원보다는 김종인이 나은 선택이라는 말도 처벌받나”라며 “유권자가 지나가면서 관전평도 못하나. 그냥 제3자로 구경이나 하려고 했는데 굳이 원하시면 일전을 불사하겠다”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