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촉 없었는데”…홍콩 호텔서 복도 맞은편 격리자 오미크론 감염

중앙일보

입력 2021.11.28 20:47

세계 많은 나라가 새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확산 중인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대해 항공편 중단 등 사실상 봉쇄를 가하는 가운데 27일(현지시간) 남아공 현지 신문 토요판에 실린 기사 모습. '세계가 남아공에 문을 닫고 있다'라는 제목과 함께 텅 빈 홍콩 공항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많은 나라가 새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확산 중인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대해 항공편 중단 등 사실상 봉쇄를 가하는 가운데 27일(현지시간) 남아공 현지 신문 토요판에 실린 기사 모습. '세계가 남아공에 문을 닫고 있다'라는 제목과 함께 텅 빈 홍콩 공항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깊어지는 가운데, 홍콩에서 한 호텔 복도를 사이에 두고 맞은편 방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강한 전파력에 대한 경고가 나온다.

28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이달 중순께 입국자 격리 전용 호텔에서 잇따라 2명의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확인했다.

두 사람은 호텔 복도를 사이에 두고 맞은편 방에서 지냈으나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먼저 발견된 환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입국한 사람으로 지난 11일 홍콩 도착 당시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으나 이틀 뒤 추가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 번째 감염자는 62세 중국인으로 지난 10일 캐나다에서 홍콩으로 들어와 격리됐다. 이 남성은 18일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

홍콩 당국은 최근 아프리카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발견됨에 따라 두 환자의 유전자 검사를 홍콩대에 의뢰했으며, 그 결과 이 두 사람 모두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당국은 두 번째 환자가 첫 환자로부터 2차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보건 당국의 조사에 따르면 첫 번째 환자는 음식물을 받는 등의 목적으로 방문을 잠시 열고 밖으로 나왔을 때 밸브형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복도에 떠 있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시차를 두고 잠시 문을 열고 나왔던 두 번째 환자를 전염시켰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또 두 감염 환자는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쳐 이번 감염 사례는 모두 ‘돌파감염’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전문가들은 이번 감염 사례가 오미크론 변이가 강력한 감염력을 갖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각국의 보건 전문가들은 실제 오미크론의 유전자적 특성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강한 전염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오미크론 변이는 스파이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어 과학자들은 새 변이가 기존 델타 변이보다 높은 전파력을 가진 것으로 분석된다.

오미크론 변이는 아프리카의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남아공을 거쳐 유럽, 이스라엘 등으로 퍼지고 있다.

한편 홍콩은 이번 오미크론 감염 사례를 계기로 27일 0시부터 남아공 등 8개국발 입국을 금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