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숙인채 1.2㎞, 이봉주 2년만에 달렸다…"다시 태어난 날"

중앙일보

입력 2021.11.28 18:35

업데이트 2021.11.28 18:52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 28일 경기도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목표 코스를 완주, 피니시 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 28일 경기도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목표 코스를 완주, 피니시 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희귀 질환과 싸우고 있는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51)가 2년 만에 트랙을 달렸다. 허리를 숙인 채 뛰고 걷기를 반복하며 1.2㎞를 달렸지만, 속도도 거리도 중요하지 않았다.

이봉주는 28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 마지막 주자로 나서 행사 전 예고했던 2.195㎞가 아닌 1.2㎞를 달렸다.

이봉주는 이날 허리를 숙인 채 천천히 400m 트랙을 세 바퀴 돌았다. 눈물을 흘리며 이봉주와 달린 팬들도 있었다.

사전 신청한 195명의 페이스메이커도 10개 조로 나눠 4㎞씩 총 40㎞를 달렸다.

이봉주가 트랙을 도는 동안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육상 3관왕 임춘애씨의 쌍둥이 아들인 이현우·지우군 등이 옆에서 함께 뛰며 이봉주에게 힘을 불어 넣었다. 전 복싱 세계 챔피언 유명우가 바로 뒤에서 발걸음을 맞췄다.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운데)가 28일 경기도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시민들과 함께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운데)가 28일 경기도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시민들과 함께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1.2㎞를 달리고 가쁜 숨을 몰아쉬며 결승선을 통과한 이봉주는 “이유를 알 수 없는 근육긴장 이상증이 발병한 지난해 1월 이후 2년 만에 긴 거리를 달렸다. 오늘은 이봉주가 다시 태어난 날”이라며 활짝 웃었다.

그는 “허리와 골반 등에 통증을 느꼈지만, 세 바퀴를 꼭 완주하고 싶었다. 함께 뛰어준 모든 분께 감사하다”며 “내년에는 꼭 내가 여러분의 페이스메이커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건 건강이다. 이 자리에 오신 모든 분의 건강을 기원한다”고 바랐다.

이봉주가 28일 경기도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시민들과 함께 달리고 있다. 이봉주는 근육긴장이상증을 앓아 수술받았지만 걸을 때 허리를 펼 수 없는 상태다. [연합뉴스]

이봉주가 28일 경기도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시민들과 함께 달리고 있다. 이봉주는 근육긴장이상증을 앓아 수술받았지만 걸을 때 허리를 펼 수 없는 상태다. [연합뉴스]

이봉주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남자 마라톤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고, 2000년 일본 도쿄 국제마라톤에서는 2시간7분20초의 한국 기록을 작성하며 ‘국민 마라토너’로 불렸다. 은퇴 후 방송에 출연하고, 대한육상연맹 임원 등으로 활동하며 한국 육상을 대중에게 알리는 데 힘썼다.

이봉주는 지난해 1월부터 근육긴장이상증으로 투병 중이다. 복근에 경련이 일며 근육을 잡아당겨 허리와 목을 구부리고 다니는 고통에 시달렸다. 1년 넘게 불편한 생활을 이어온 그는 지난 6월 척수지주막낭종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이봉주가 28일 경기도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출전에 앞서 참가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봉주가 28일 경기도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출전에 앞서 참가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