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재명, 조카 이어 다른 살인도 변호하며 심신미약 주장"

중앙일보

입력 2021.11.28 17:26

업데이트 2021.11.28 18:4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8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8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은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강동구 모녀 살인사건’을 저지른 조카를 변호한 것 뿐만 아니라, 또다른 여성 살인사건에서도 ‘심신미약’을 주장하며 변호한 것에 대해 “대선 후보라는 자리가 어울리지 않는다”고 집중 공격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후보가 변호사 활동 당시 조카의 살인 범죄를 변호한 데 이어 연인이었던 여성을 살해한 또 다른 살인사건에서도 ‘심신미약’으로 감형을 주장한 것이 확인됐다”며 “‘인권변호사’를 가장한 이중적인 야누스의 가면을 쓰고 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조카 살인’ 당시 이 후보는 변호사 신분이기도 했지만 성남시장에 출마해 낙선했던 정치인이었다”며 “2007년 ‘농약사건’, 국제마피아 조직원 사건을 수임하는 등 이 후보는 변호사로서 공적 가치를 철저히 외면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전주혜 선대위 대변인도 논평에서 “이 후보는 2006년 살인범 조카를 변호하면서 일관되게 ‘심신미약으로 인한 감형’을 주장했고, 15년이라는 세월이 지났지만 그 뻔뻔함을 변함없이 유지하고 있다”며 “‘변호사라서 변호했다’는 것은 어이없는 답변”이라고 지적했다.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은 이 후보가 자신이 실력·실적·실천이 있는 ‘3실(實) 후보’라고 자평한 것에 대해 “이 후보는 3실이 아닌 ‘음주, 음흉, 음지’의 ‘3음(陰) 후보’”라고 “이 후보는 음지에서 활동하는 조폭과 연루돼 있다. 이 후보의 조카는 중학생 때부터 ‘국제마피아파’로 활동한 전력이 있다. 이 후보의 조카 살인사건 변호 문제도 이 후보가 풀어내야 할 음지의 과거”라고 했다.

김병민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후보는 비겁하고, 비속하고, 비정한 ‘3비 후보’”라고 했다.

앞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도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를 하는 변호사가 ‘심신미약’을 일종의 변호 기술로 쓰는 건 정치지도자로서의 자격이 없다는 것”이라며 “이 후보에게는 전제적이고 폭력적인 심성이 있다”고 공격했다.

김은혜 중앙선대위 대변인도 전날 이 후보의 ‘3무’ 공격에 “이 후보가 사과 퍼레이드를 끝내고 공격 퍼레이드 시즌을 시작한 모양”이라며 이 후보가 ‘무법, 무정, 무치 3무(無)의 원조’라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