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과 달리 오미크론 신속 보고했는데…남아공 "벌받고 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28 15:58

업데이트 2021.11.28 18:49

세계 각국이 새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을 막기 위한 방역 속도전에 돌입했다. 과학계에선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공유 덕분에 대응 시간을 벌었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전 세계가 남아공에 대한 입국을 막아 정작 남아공은 새 변이를 발견했다는 이유로 차별·고립 위기에 놓였다.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유럽에서 확산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유럽에서 확산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CNN 등에 따르면 이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날레디 판도르 남아공 국제관계협력 장관과 전화 회담을 갖고 오미크론에 대한 정보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유한 것에 감사 인사를 건넸다. 남아공의 선제 조치 덕분에 발 빠른 대응에 나설 수 있었다는 의미였다.

실제로 남아공이 오미크론의 존재를 확인하고, 각국과 정보를 공유하기까지 사흘이 채 걸리지 않았다. CNN에 따르면 새 변이 ‘오미크론’이 최초 발견된 건 지난 11일, 아프리카 남부 보츠와나에서다. 비슷한 시기 이를 포착한 남아공 연구진은 23일 이를 새 변이라고 판단, 24일 WHO에 보고, 25일 변이의 존재를 공식 발표했다.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변이 발견 국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변이 발견 국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남아공의 정보 공유 덕분에 WHO도 긴급 대책 회의를 열 수 있었고, 26일 오미크론을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WHO가 ‘관심 변이’ 단계를 건너뛰고 ‘우려 변이’로 곧바로 지정한 이례적 사례였다. 이에 세계 각국은 즉각 남아공 및 남아프리카발 항공편의 입국을 금지하는 등 선제적 방역에 나설 수 있었다.

빠른 판단, 투명한 정보 공유…중국·델타와 달랐다  

이번 움직임은 첫 보고 8개월 만에 ‘우려 변이’로 지정된 델타 사례보다 수개월 이상 빠른 조치였다. 당시 델타 변이가 이미 전 세계로 확산한 뒤에야 조치가 취해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발견되면서 전 세계가 다시 방역 비상에 돌입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발견되면서 전 세계가 다시 방역 비상에 돌입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반면 오미크론은 남아공의 검체 염기서열 분석 전문성 덕분에 비교적 빠르게 발견할 수 있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남아공은 새 변이를 신속하게 식별하고 추가할 수 있는 전문 지식을 갖춘, 전 세계에서 몇 안 되는 국가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해 베타 변이도 남아공 연구진이 자력으로 발견하면서 전 세계에 알려졌다.

영국 웰컴 트러스트 생어 연구소의 제프리 배럿 코로나19유전학 연구소장은 “남아공이 새 변이에 긴장을 늦추지 않고 꾸준히 감시한 덕분에 오미크론을 놓치지 않을 수 있었다”며 “남아공 연구진이 새 변이의 문제를 빠르게 판단한 것도 탁월했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과학계는 이 정보를 숨기지 않고 전 세계와 곧바로 공유한 점도 높이 평가한다. 샤론 피코크 영국 케임브리지대 공중보건·미생물학 교수는 CNN과 인터뷰에서 “남아공 보건당국과 연구진의 발 빠른 보고, 그들의 과학, 그리고 전 세계에 경종을 울린 점은 박수받을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례는 우수한 염기서열 분석 능력을 갖추고, 다른 이들과 전문지식을 공유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크리스티안 린드마이어 WHO 대변인도 “이 변이의 보고는 놀라울 정도로 빨랐다”며 “WHO는 남아공 연구원들의 개방적이고 투명한, 이런 훌륭한 행동에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국이 남아공의 투명한 정보 공개를 추켜 세운 건, 코로나19 기원을 밝히지 않는 중국을 거듭 비판한 것과 비교된다”고 보도했다.

남아공 “새 변이 발견 후 벌 받는 중”

다만 남아공이 신속하게 보고한 뒤 국제사회가 입국금지 조치를 잇따라 내린 게 향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새로운 변이를 보고하면 차별받을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 앞으로 새 변이의 발견 사실을 숨기려는 나라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마리아 반 커코브 WHO 코로나19 기술 책임자는 파이낸셜타임스(FT)에 “오미크론 관련 새 정보를 보고했다고 해서 낙인찍히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각국은 변이 감시와 염기서열 분석, 검사 능력을 강화하는 등 과학적 방식에 근거해 방역 조처를 해야 한다”며 “균형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날레디 판도르 국제협력부 장관은 각국이 남아공을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하자 "즉각적인 경제적 타격으로 이어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AP=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날레디 판도르 국제협력부 장관은 각국이 남아공을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하자 "즉각적인 경제적 타격으로 이어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AP=연합뉴스]

남아공도 WHO의 권고가 나오기도 전에 입국금지 조치 대상이 된 것은 가혹한 처벌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남아공 외교부는 27일 성명을 내고 “남아공은 한발 앞선 기술로 새 변이를 감지했다가 처벌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각국의 입국 금지 조치는) 앞서 다른 국가에서 새 변이가 발견됐을 때와는 확연히 다르다”며 “뛰어난 과학은 칭찬을 받아야지 벌을 받아선 안 된다”고 토로했다. 남아공은 이번 조치가 즉각적인 경제적 피해로 이어질까 걱정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