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스트라이커 홀란드, 분데스리가 최연소 50호 골

중앙일보

입력 2021.11.28 10:37

업데이트 2021.11.28 10:56

리그 50호 골을 기록한 홀란드(왼쪽 둘째). [AP=연합뉴스]

리그 50호 골을 기록한 홀란드(왼쪽 둘째). [AP=연합뉴스]

'괴물 스트라이커' 엘링 홀란드(21·도르트문트)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역대 최연소 50골 기록을 세웠다.

부상 털고 한 달 만에 득점포 가동

홀란드는 27일(현지시간) 독일 볼프스부르크의 폴크스바겐 아레나에서 열린 2021~22시즌 리그 13라운드 볼프스부르크 원정경기 팀이 2-1로 앞선 후반 35분 쐐기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홀란드는 분데스리가 50호 골을 달성했다. 2019~20시즌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고 분데스리가에 데뷔한 그는 21세 4개월 6일의 나이로 최연소 리그 50골을 이뤘다.

율리안 브란트의 크로스를 골문으로 쇄도하며 왼발로 차 넣었다. 고관절 부상에서 한 달 만에 돌아와 넣은 복귀골이었다. 홀란드는 이날 후반 28분 교체 투입돼 7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홀란드는 리그 10골 4도움을 기록했다. 도르트문트는 3-1로 이겼다.

도르트문트는 리그 2위(승점 30·10승 3패)를 달렸다. 선두는 같은 날 빌레펠트를 1-0으로 꺾은 바이에른 뮌헨(승점 31·10승 1무 2패)이다. 뮌헨은 올 한해 분데스리가에서 리그 역사상 최다인 102골을 몰아쳐 1977년 쾰른(101골)의 기록을 넘어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