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전두환에 "지옥서도 저주받을 살인마…흡수통일? 개꿈"

중앙일보

입력 2021.11.27 21:27

업데이트 2021.11.27 21:31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북한의 선전매체가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저승길에 올라서도 남녘민심의 저주와 비난을 받은 역도(逆徒)”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27일자 ‘지옥에 가서도 저주를 면치 못할 극악한 대결광’이란 제목의 논평을 통해 “그는 남조선에서 12·12숙군쿠데타로 권력을 강탈하고 온 광주시를 피바다에 잠그었던 극악무도한 살인마”라며 전 전 대통령의 사망소식을 전했다. 이는 전 전 대통령 사망에 대한 북한 매체의 첫 보도다.

매체는 “두 손을 인민들의 피로 물들이고 권력을 강탈하고 민주를 교살한 도저히 용서 못 할 치 떨리는 범죄를 저지르고도 그는 저세상에 가는 날까지 남조선 인민들에게 사죄를 표명하지 않았다”며 “인두겁을 쓴 살인마, 독재광, 철면피한”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전 전 대통령이 남긴 유서에 대해 “저승에 가서도 ‘흡수통일’이 되는 그날을 보겠다는 넉두리이다. 얼마나 동족대결에 미친 반통일분자인가”라고 거듭 비난했다.

매체는 “역도가 전방 고지에 백골로 남아 ‘흡수통일’의 그날을 보겠다고 줴쳤지만 그런 개꿈은 백년이 가도, 천년이 가도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고인은 2017년 출간한 회고록에 사실상의 유서를 남겼는데 “김일성 왕조가 무너지고 조국이 통일되는 감격을 맞이하는 일. 그날이 가까이 왔음을 느낀다”며 “그 전에 내 생이 끝난다면, 북녘땅이 보이는 전방의 어느 고지에 백골로라도 남아 있으면서 기어이 통일의 그날을 맞고 싶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