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변이 '오미크론' 비상에 빗장 거는 세계…韓도 문 잠그나

중앙일보

입력 2021.11.27 20:36

업데이트 2021.11.27 22:36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연합뉴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B.1.1.529)인 ‘오미크론’(Omicron)이 확산하자 전 세계 주요국들이 남아공과 인근 지역에서 출발하는 여행객들의 입국을 서둘러 통제하고 있다.

지난 여름 인도발 델타 변이의 유입에 따른 대유행 재발과 같은 사태를 막기 위해서는 신종 변이가 보고된 지역으로부터의 신속한 입국 차단이 필수적이라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6일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변이(B.1.1.529)를 ‘우려변이’(variant of concern)로 분류하며 이름을 그리스 알파벳의 15번째 글자인 ‘오미크론’(o·Omicron)으로 지정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WHO가 지금까지 그리스 알파벳으로 변이 이름을 지었고, ‘뮤’(μㆍmu) 변이까지 지정한 상태여서 새로운 변이의 이름은 다음 글자인 ‘뉴’(νㆍnu)로 지을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WHO는 새로운 변이 이름을 ‘뉴’와 ‘크시’(ξ·xi)를 건너뛰고 ‘오미크론’으로 정했다.

현재 우려변이는 알파, 베타, 감마, 델타, 그리고 오미크론까지 5개다.

오미크론 변이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주로 발견되고 있고, 보츠와나·홍콩 등에서도 관련 확진자가 보고됐다. 오미크론 변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표면 ‘스파이크 단백질’ 관련한 돌연변이를 델타변이 보다 2배 더 보유하고 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영국과 이스라엘을 시작으로 아프리카에 빗장을 다시 거는 국가들이 속속 늘어 현재 유럽연합(EU) 회원 27개국과 미국은 물론, 아시아·태평양 주요국들도 남아공과 인근 지역발 여행객에 대한 차단 조치에 가세했다. 아시아·태평양 국가들도 대거 이런 흐름에 맞춰 차단 조치를 하기에 이르렀다.

싱가포르는 지난 2주간 남아공을 비롯해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레소토, 모잠비크, 나미비아, 짐바브웨를 방문한 이력이 있는 이들은 27일 밤 11시 59분부터 입국이나 환승을 금지하기로 했다.

일본도 27일부터 남아공과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에서 오는 입국자는 10일간 격리하도록 했으며 28일부터는 모잠비크와 말라위, 잠비아발 입국자에게도 같은 규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인도와 홍콩,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스리랑카, 오만, 아랍에미리트(UAE),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요르단, 모로코 등 다른 아시아·중동 국가들도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출발하는 사람들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통제할 계획이다.

한국은 아직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아프리카를 오가는 항공편이 열려 있는 상태여서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질병관리청 등 관계부처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오미크론 변이 해외유입 상황평가 회의에 들어가 대응 방안을 확정하고 이날 오후 9시쯤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