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니 감독대행 "서남원 감독 폭언 논란, 나중에 말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27 16:43

서남원 전 IBK기업은행 감독의 폭언 논란이 미궁에 빠졌다. 폭언을 들었다는 김사니 기업은행 감독대행이 입을 닫았다.

23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화성 IBK 기업은행 알토스의 경기. 1세트 김사니 IBK 감독대행이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화성 IBK 기업은행 알토스의 경기. 1세트 김사니 IBK 감독대행이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감독대행은 27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21~22시즌 V리그 GS칼텍스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서 전 감독의 주장에 "현재 시즌 중인 만큼 이런 부분을 말씀드리는 건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김 감독대행은 지난 23일 흥국생명전에 앞서 "서 전 감독으로부터 모욕적인 말들을 들었다. 입에 담지 못할 폭언들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세터 조송화가 무단 이탈했고, 김 감독대행도 팀을 떠났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김 감독대행이 내막에 대해 입을 열면서 폭언 여부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에 서 전 감독은 여러 언론 인터뷰를 통해 "그런 적이 없다. 폭언이 있었다면 공개하라"고 맞섰다. 이후 이날 언론과 만난 김 감독대행은 "이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 자리를 마련해 말씀드리는게 맞다고 생각한다. 팀과 선수를 생각해야 하는 시기"라고 했다.

김 감독대행은 "굉장히 큰 이슈인 것은 맞지만 시즌이 아직 중반에도 오지 못한 시점에서 계속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금은 시즌에 몰두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IBK기업은행 자체 조사에서 서 전 감독이 김 감독대행에게 욕설을 하진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구단 관계자는 "실제 욕설은 없었지만 받아들이는 입장에 따라 생각의 차이는 있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대행은 자신이 팀을 떠났던 것에 대해서는 "사표를 냈고 수리 되는 과정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서 전 감독님에게도 '내가 좀 부족해 자리를 지키지 못할 것 같다'고 인사를 드리고 나왔다"고 했다. 그러나 구단은 추후 상황을 확실히 파악 후 김 감독대행의 제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김 감독대행은 "그 부분은 뭐라고 말씀드리기가 어렵다. 사실 나도 이 팀에 소속이 돼 있기 때문에 받지 않겠다고 하기도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또 김 감독대행은 "아예 내 잘못이 없다고 말씀드린 적은 없다. 나도 책임감 있는 행동을 했어야 했다. 그만 두겠다고 말씀드린 건 문제가 된다"고 고개를 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