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尹 무능·무식·무당 '3무'…나는 실력·실천·실적 '3실'"

중앙일보

입력 2021.11.27 14:06

업데이트 2021.11.29 12:52

주말인 27일에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경쟁 상대인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간 신경전이 이어졌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겨냥해 '3무 후보'라고 비판하면서 자신에 대해선 '3실 후보'라고 자평했다.

이날 전남 장흥 토요시장을 방문한 이 후보는 즉석연설에서 "누군가 저한테 '3실 후보'라고 했는데 첫째는 실력, 둘째는 실천, 셋째는 실적"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장흥군 정남진장흥토요시장을 방문,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장흥군 정남진장흥토요시장을 방문,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전 포기하지 않는다"라며 "옳은 일이고 국민이 원하고 할 수 있는 일이면 어떤 반발이 있더라도 어떤 사적인 피해가 있더라도 반드시 가장 효율적인 정책을 채택했고, 아무리 반발하더라도 반드시 실천했고, 그래서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라고 하는 이 작은 도구도 성과를 만들어 여러분께서 대선후보로 불러주셨다. 실력 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반대로 윤 후에 대해 '무식·무능·무당' 3무 후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국정에 대해서 모르는 건 자랑이 아니다"라며 "국가책임자가 국정을 모르는 건 범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무지하면 안 된다. 모르면 공부해야 한다"라며 "그런데 국정이라는 것이 몇달 벼락치기 공부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또 이 후보는 "무능도 자랑이 아니"라며 "자기가 실력이 있어야 실력 있는 사람을 골라낸다. 무능한 것은 개인에겐 용서되지만, 국가책임자가 무능한 건 범죄"라고 했다.

윤 후보를 둘러싸고 무속인 논란이 나온 데 대해서 이 후보는 "마지막으로 무당은 안 된다"라며 "우리가 누군가가 던지는 엽전에 우리 운명을 맡겨야 하나. 절대로 안 된다"고 했다.

이 후보는 "무식, 무능, 무당 이 3무는 죄악"이라며 "그냥 웃어넘길 일이 아니라 우리 그리고 우리 다음 세대들의 삶과 운명이 달린 일이다. 우리 운명을 그들에게 맡길 건가. 냉정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