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한복판 월세 단돈 1000원"…이케아 3평 아파트 실험

중앙일보

입력 2021.11.26 13:53

업데이트 2021.11.26 13:56

스웨덴 가구 제조기업 이케아가 도쿄 신주쿠에 월 99엔에 초소형 아파트를 임대한다. 사진=이케아 인스타그램 캡처

스웨덴 가구 제조기업 이케아가 도쿄 신주쿠에 월 99엔에 초소형 아파트를 임대한다. 사진=이케아 인스타그램 캡처

스웨덴 가구 업체 이케아(IKEA)가 일본 도쿄 도심에 월세 99엔(한화로 약 1000원)짜리 초소형 임대주택을 내놨다.

2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이케아는 도쿄 신주쿠에 10㎡(3평) 크기의 아파트를 월세 99엔(1028원)에 제공할 예정이다.

만 20세 이상만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으며 1인당 1주택만 사용이 가능하다. 아파트는 인구밀도가 세계 최고 수준인 도쿄 트렌드에 따라 1인 초소형 아파트로 제작됐고, 아파트 내부는 이케아 가구와 소품들로 꾸며졌다.

다음달 3일까지 세입자를 모집하며 임대 계약 기간은 2023년 1월 15일까지다.

 ‘99엔 임대주택’ 평면도. 사진=일본 이케아 홈페이지

‘99엔 임대주택’ 평면도. 사진=일본 이케아 홈페이지

유튜브 영상에서는 이케아 상어 인형 블로하이가 부동산 중개인으로 등장해 '도쿄의 작은 아파트'를 홍보한다.

이케아는 홈페이지를 통해 3평의 공간은 매우 협소하다면서도 "공간의 수직 활용이 핵심이다. 공간을 3차원으로 나누니 제한된 공간에 새로운 가능성이 생겨났다"고 밝혔다.

이케아가 부동산에 관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스웨덴 건설회사 스칸스카와의 보클록를 을 통해 스웨덴, 핀란드, 노르웨이에도 저렴한 모듈형 주택을 건설한 바 있다.

특히 2019년 보크록은 치매 환자들이 집에서 계속 살 수 있도록 설계된 주택을 출시했다. 거울은 욕실 밖에 두었으며, 디지털 방식이 아닌 직접 손으로 사용하는 주방가전을 배치해 환자들의 활용도를 높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