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최후통첩 '주접' 떤 尹측근 누군지 안다, 적당히 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1.11.26 13:09

업데이트 2021.11.26 16:4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6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게 ‘조건 없는 합류 선언이 없으면 끝’이라는 최후통첩을 했다는 언론 보도 논란과 관련 윤석열 후보의 익명 인터뷰 측근에 대해 “전 잘 알죠. 적당히 하라고 말씀드리겠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26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윤석열 후보 입당 후 저와 윤 후보측과 갈등이 있는 것처럼 보도될 때와 지금 양상이 비슷하다”며 “후보와 저는 계속 소통을 해나가고 있는데 이러한 소통을 방해하려는 분들이 자꾸 익명 인터뷰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예를 들어 이번에도 김종인 전 위원장에 대해서 익명 인터뷰를 하신 분들이 있다”라며 “후보의 최측근들이니까 아마 언론에서 받았을 것이다”고 했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체적으로 “‘3~4배수로 총괄 선대위원장 더 고민할 수 있다’부터, ‘김종인 위원장이 몽니를 부리고 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말이 오락가락한다’ 이런 식으로 김 전 위원장을 자극하는 언사들을 계속 언론에 냈다”고 사례를 들었다.

이 대표는 “이번에도 김종인 전 위원장이 ‘주접을 떤다’고 했는데 어디 가서 누가 또 ‘최후통첩을 했다’는 식으로 여기저기 얘기하고 다닌 (것에 대한 김 전 위원장 반응이었다)”라며 “영입되는 쪽에서 ‘내 조건을 안 받으면 나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최후통첩할 수 있어도 (윤 후보 측근에서 최후통첩 운운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냉정하게 얘기하면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을 원로로 대접하고 모시기 위해서 여러 가지 노력을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선대위에서는 다들 자리싸움 할 게 아니라 일을 갖고 다퉈야 한다”며 “내가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서 무슨 일을 하겠다는 걸 찾아 나서야 되는데, 아직 그런 분위기가 안 나와서 독전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