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교체출전 토트넘, 무라에게 1-2로 패해

중앙일보

입력 2021.11.26 08:09

NS 무라전에서 교체 출전한 토트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NS 무라전에서 교체 출전한 토트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9)이 교체 출전한 토트넘이 컨퍼런스리그에서 NS 무라에 패했다.

후반 9분 들어간 손흥민 활발한 움직임
렌에 밀려 컨퍼런스리그 조 1위 불발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온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조별리그 G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무라(슬로베니아)에 1-2로 졌다.

토트넘은 2승1무2패(승점 7)를 기록, 조 2위에 머물렀다. 비테세(승점 7)와 3-3으로 비긴 렌이 승점 11점을 확보하면서 토트넘은 16강에 직행하는 조 1위 확보에 실패했다. 토트넘으로선 12월 10일 열리는 렌과 최종전 결과에 따라 유로파리그 조 3위와 싸우는 16강 플레이오프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벤치에서 시작해 후반 9분 델리 알리 대신 투입됐으나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과감한 돌파와 공격적인 움직임을 선보였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비교적 높은 평점 5점을 매겼다.

토트넘은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을 줬다. 이어 전반 32분 라이언 세세뇽이 태클르로 두 번째 경고를 받아 퇴장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몰렸다. 후반 27분 해리 케인이 오른발 슛으로 동점을 만들었으나 추가골을 넣지 못했고, 오히려 추가시간에 아마데이 마로샤에게 결승골을 헌납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지휘봉을 잡은 뒤 4경기(2승1무1패) 만에 처음 패배를 당했다. 콘테 감독은 경기 뒤 "나와 내 커리어에 중요할 '엄청난 도전'에 직면했음을 깨달았다.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