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금리 6% 영끌족 비상…58조 ‘코로나 빚’ 자영업자 한숨

중앙일보

입력 2021.11.26 00:02

업데이트 2021.11.26 00:46

지면보기

종합 03면

한국은행은 25일 기준금리를 연 1%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의 한 은행 외벽에 붙은 대출 관련 안내문. [연합뉴스]

한국은행은 25일 기준금리를 연 1%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의 한 은행 외벽에 붙은 대출 관련 안내문. [연합뉴스]

직장인 김모(33)씨는 지난해 말 신혼집으로 서울 도봉구 창동의 A아파트를 7억5000만원에 샀다. 주택담보대출로 3억원을 마련하고, 부족한 자금은 신용대출과 부모에게 빌린 돈으로 메웠다. 예비신랑과 함께 모은 2억원을 제외하면 집값의 70% 이상을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한 셈이다. 김씨는 기준금리 인상 소식에 마음이 불안하다. 대출 당시 이자 비용이 낮은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김씨는 “다음달 (주담대) 3.5%였던 이자가 4%로 오를 예정인 데다 신용대출 금리도 오른다”며 “원리금이 20만원 가까이 올라 176만3000원으로 늘어난다”고 말했다.

본격적인 금리 인상기에 접어들면서 ‘빚투(빚내서 투자)·영끌족’의 잠 못 이루는 밤이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빚내서 가게를 끌어온 자영업자의 한숨도 커졌다.

한미 기준금리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한미 기준금리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관련기사

올해 들어 시중은행의 대출금리는 이미 1%포인트 안팎으로 뛰었다.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혼합형, 연 3.85~5.19%)는 25일 기준 5%선(상단)을 넘어섰다. 지난해 말(2.69~4.20%)보다 최저금리는 1.16%포인트 뛰었고, 최고금리는 0.99%포인트 올랐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신규 코픽스 연동)는 2.52~4.054%에서 3.58~4.954%로 급등했다. 신용대출(1등급·1년 만기) 금리(연 3.4~4.63%)는 11개월 만에 0.7~0.8%포인트 올랐다.

한국은행이 지난 8월에 이어 25일에도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은행채 등 지표금리가 일제히 상승한 영향이다. 금융당국의 전방위 대출 규제에 은행이 우대금리를 축소하거나 가산금리를 올린 탓도 있다. 은행업계에선 이날 기준금리 인상분과 내년 기준금리 추가 가능성을 고려하면 연내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가 6%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시중은행 대출 금리 변화.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시중은행 대출 금리 변화.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대출금리가 오르면 가계의 연간 이자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한국은행은 지난 9월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에서 기준금리가 8월 0.25%포인트 인상에 이어 연내 추가로 0.25%포인트 더 오르면 가계의 연간 이자 부담은 지난해 말보다 5조8000억원 늘 것으로 추산했다. 대출자 1인당 연이자 부담도 지난해 말 271만원에서 301만원으로 30만원 불어난다. 이 자료는 2분기 말 가계대출 잔액 등을 적용한 것으로, 최근 가계신용 규모와 변동금리 비중을 반영하면 이자 부담 규모는 더 커진다.

‘영끌족’ 김씨 부부 원리금 얼마나 늘까.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영끌족’ 김씨 부부 원리금 얼마나 늘까.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대출금리가 오르면 경제의 가장 약한 고리인 자영업자도 영향을 받는다. 한은에 따르면 자영업자의 변동금리 대출 비중은 약 70% 수준이다. 지난 8월 기준금리 인상 직후 시중은행 개인사업자 대출금리가 3개월 동안 1%포인트 가까이 올랐다. 지난 15일 기준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도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인 297조5334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만 23조5181억원 증가했고,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말(239조4193억원)과 비교하면 무려 58조1141억원이 불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최근 젊은층이 주택·주식 등 자산시장에 뛰어들면서 과도하게 빚 규모를 늘려 왔다”며 “대출금리가 오르면 저소득·저신용자 등 취약계층은 물론 젊은층도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인호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향후 이자 부담이 커지면 (대출자들의) 소비가 줄어드는 등 경기가 위축될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