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임태희 빈자리가 더 눈에 띈 野 선대위…"尹 무한책임"

중앙일보

입력 2021.11.25 17:07

업데이트 2021.11.25 18:15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이름은 없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5일 김 전 위원장이 맡을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비워둔 채 중앙선대위 핵심 실무 인선을 발표했다. 김 전 위원장과 가까운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이름도 이날 발표에선 빠졌다.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의 간극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모양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 인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 인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총괄본부장급 6명 등이 포함된 선대위 실무 인선안을 통과시켰다. 총괄본부장 6자리엔 이준석 당 대표(홍보미디어)ㆍ원희룡 전 제주지사(정책)ㆍ주호영(조직)ㆍ권영세(총괄특보단장)ㆍ권성동(종합지원) 의원ㆍ김성태 전 의원(직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 대표는 상임선대위원장을 겸임한다.

이 밖에 신임 선대위 대변인으로 전주혜ㆍ김은혜 의원, 김병민 당 대변인, 원일희 전 SBS 논설위원 등 4명이 선임됐다. 공보단장은 조수진 당 최고위원, 공보실장은 박정하 전 청와대(이명박 정부)대변인이 맡는다. 윤 후보도 선대위 직속의 ‘약자와의 동행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실무를 직접 챙길 방침이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후보와 당 대표, 경선 4강(원희룡), 캠프 좌장(주호영) 등 무게감 있는 인사에게 선거 실무를 맡긴 것”이라며 “‘일하는 선대위’가 컨셉이다. 의전이 아닌 실력으로서 성과를 내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선대위 합류 인사보단 이날 인선이 보류된 인사의 이름에 더 눈길이 간다는 의견이 많았다. 대표적인 인사가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다. 임 전 실장은 당초 종합상황본부장으로 내정된 상태였지만 이번 발표에선 이름이 빠졌다. 김 전 위원장과 가깝게 소통해 온 임 전 실장은 그간 당 대선 정책 및 공약을 주도적으로 준비해왔던 인사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선 “김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가 불투명해지며 임 전 실장의 인선 역시 보류된 것”이란 얘기가 나왔다.

이날 자신의 서울 종로구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난 김 전 위원장은 당 선대위 합류에 대한 부정적 의사를 거듭 밝혔다. 그는 윤 후보와의 전날 만찬 회동에 대해 “내 입장을 얘기했고, 내가 더는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해결하기를 기다리는 것”이라며 “내가 더는 다른 얘기 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이어 “오늘 어디 (신문을) 보니까 나한테 (윤 후보 측이) 무슨 최후통첩 했다고 주접을 떨어놨던데, 난 그 뉴스 보고 잘됐다고 그랬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저녁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저녁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전날 만찬 자리에서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에게 “밖에서 돕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복수의 국민의힘 관계자가 전했다. 하지만 이날 김 전 위원장은 “밖에서 (윤 후보를) 돕겠다는 얘기를 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해 권성동 당 사무총장은 “에이 그 양반 원래 그렇다”며 “내가 없는 이야기를 하겠냐”고 재차 반박했다. 그러면서도 권 사무총장은 김 전 위원장 합류에 대해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의 합류 여부와 관련해 윤 후보는 “우리 김종인 박사님과 관련된 얘기는 더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게 좋은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를 둘러싼 잡음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후보의 선택을 존중한다. 저는 당의 대표로서 선거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면서도 “누구보다 윤석열 후보가 잘 알아야 할 것이 선거는 본인의 무한 책임이다”고 꼬집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