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 금수저 데이팅앱’ 해킹범 잡고보니…"회원이었네"

중앙일보

입력 2021.11.25 14:14

중앙포토

중앙포토

이른바 ‘상위 1% 금수저들의 사교 공간'을 표방한 데이팅 애플리케이션(앱) '골드스푼'의 회원정보를 해킹한 해커가 붙잡혔다. 이 해커는 해당 데이팅앱의 회원이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골드스푼 데이팅앱 서버에 무단 침입해 회원 13만명의 재산, 학력, 직업 인증자료, 사진 등 개인정보를 취득한 뒤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 및 공갈 등)로 A(26)씨를 체포해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말 골드스푼을 해킹한 뒤 데이팅앱 업체에 25억원의 가상자산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 21명의 회원정보를 국내·외 인터넷 커뮤니티에 유출하기도 했다.

IT 개발자로 근무하고 있던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독학으로 IT 기술을 습득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해킹대회에서 수상할 정도의 상당한 실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A씨는 실제 해당 데이팅앱의 회원이기도 했다. 자기가 회원으로 가입한 데이팅앱을 공격대상으로 삼은 것이다.

A씨가 해킹한 데이팅앱 골드스푼은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종사자, 연매출 50억원 이상의 사업가 등이 모인 엘리트 사교 공간을 표방해왔다. 가입 희망자에게는 직업과 경제력을 입증할 수 있는 슈퍼카 등록증, 시세 20억원 이상 아파트 등기, 의사·변호사 등 전문직 면허증, 연봉 1억원 이상의 소득 원천징수증명서, 가족 자산 100억원 이상 증빙 서류 등을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