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文복심 윤건영도 '조국 털기론'…"잘못 있다면 책임져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2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제에 대해 “잘못이 있으면 당연히 책임지는 게 온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윤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증’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는 2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잘못이 확인되면 충분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발언했다. 이에 대해 사회자가 질의하자 윤 의원은 “잘못이 있으면 (이) 후보의 발언처럼 당연히 책임지는 게 온당한 거라고 생각한다. 민주당의 대표인 송영길 대표가 그 부분에 대한 사과까지 했다. 지금은 조국 전 장관이 자연인으로 온당히 그 일을 감당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책임’이라는 표현에 대해 “법원에서의 결론이 나면 그에 합당한 일을 해야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법적 차원을 넘어선 책임을 뜻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저는 그렇게 해석되진 않았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민주당이 과거의 평가에 갇혀 논란을 벌이는 것보다 미래 가치와 희망을 이야기하는 게 맞다”며 “과거의 강으로 돌아갈 게 아니라 미래의 바다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국민의 힘은 우리 민주당을 과거의 논란에 가두려고 할 것이다. 계속 말씀드리는 건 미래로 나가자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속칭 털어야 된다, 이런 뜻이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