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비판했다가 징계위 불려간 교수 "與 독재의 길 들어섰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25 10:20

업데이트 2021.11.25 18:00

이상이 제주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에 징계 회부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그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비판해온 인사다. 징계 회부 사유는 이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실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주요 당직자 일괄 사퇴 관련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주요 당직자 일괄 사퇴 관련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이 교수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재명의 민주당 3일 차, 민주당 윤리심판원에 징계 회부되었다는 통보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제주도당으로부터 전화와 이메일을 받았다며 '전화로 말씀드린 징계청원서 내용입니다. 11월 29일(월) 14시 윤리심판원 예정입니다. 출석 소명 혹은 서면으로 가능합니다'라고 이메일 내용을 소개했다.

이 교수는 민주당 대선 경선 국면에서 이 후보와 경쟁했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복지국가비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인물이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이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비판해왔다. 지난 4일 그는 "보편적 복지국가의 길을 가로막는다는 이유로 저는 기본소득을 일관되게 반대했다"라며 "기본소득은 '진보가 아니라 터무니없는 낡은 관념'일 뿐"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상이 제주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상이 제주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상이 제주대 교수가 공개한 민주당 징계 회부 통보 내용. [페이스북 캡처]

이상이 제주대 교수가 공개한 민주당 징계 회부 통보 내용. [페이스북 캡처]

이번 이 교수에 대한 민주당의 징계 회부는 징계 청원에 따른 것이다. 민주당 당보국은 "이상이 교수에 대한 제주도당 윤리심판원 징계 회부는 당원의 징계 청원에 따른 것"이라며 "징계청원인이 징계를 청원할 경우 해당 시도당 윤리심판원은 해당 사건을 조사하고 징계 여부를 결정하여야 한다"라고 밝혔다.

징계 청원인은 지난 16일 자 징계 청원서를 통해 이 교수를 지목하며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이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함과 동시에 모욕적 언사로 명예를 실추했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가 '기본소득 포퓰리스트', '대장동 불로소득 게이트 당사자' 등 글을 통해 이 후보를 모욕하는 글을 올려 해당 행위를 했다는 내용이다.

이 교수는 "저는 여기에 동의할 수 없다. 정말 어이없고 기가 차다"라며 "이재명의 민주당은 해당적이고 망국적인 기본소득 포퓰리즘의 정치적 적폐를 넘어 독재의 길로 들어선 것 같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재명의 민주당'이란 구호 아래 집권여당이 이렇게 망가지면 이는 민주당의 흑역사가 될 뿐만 아니라 장차 대한민국의 비극이 되고 말 것"이라며 "국민, 당원, 지지자 여러분께서 민주당의 폭주를 막아달라. 여야와 진보 보수의 진영을 넘어 민주공화국의 가치에 기반을 둔 '보편적 복지국가'의 길을 함께 내달려 주시길 간청드린다"라고 요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