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부실대응 논란 속 한국형 전자충격기 등 도입 추진

중앙일보

입력 2021.11.25 06:50

업데이트 2021.11.25 15:08

경찰이 ‘한국형 전자충격기’, ‘저위험 대체총기’ 등 새로운 장비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현장에서 장비를 적극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3연발이 가능한 한국형 전자충격기와 저위험 대체총기 등 첨단장비를 점진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최근 인천 흉기 난동 때 남녀 경찰관이 현장에서 소극적 대응으로 질타를 당한 바 있다.

가벼워진 전자충격기 100정 시범 운용

경찰은 기존 전자충격기의 실사를 통해 발견된 일부 문제점을 보완한 한국형 전자충격기 100정을 시범 운용한 뒤 확대 보급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범 운용은 내년 1월부터 6개월간 이뤄질 예정이다.

시범 운용할 한국형 전자충격기는 미국 테이저건과 비교하면 크기는 다소 작고 무게도 조금 더 가볍다. 미국 테이저건이 단발인 데 비해 리볼버 방식으로 3연발이 가능한 게 장점이다.

미국 테이저건과 달리 사용 위치와 시간이 기록되며 조준 포인트도 여러 곳으로 할 수 있다.

경찰 한국형 전자충격기 및 저위험 대체총기 도입 검토.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경찰 한국형 전자충격기 및 저위험 대체총기 도입 검토.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살상력 10분의 1 줄인 총기

또 저위험 대체총기는 안전성 검사 결과를 확인한 뒤 국회 상임위원회에 결과 보고서를 내고, 현장 실증과 시범 운용을 거쳐 도입할 방침이다.

현재 한 국내 대학 산학연구원에서 연말까지 결과를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총기와 탄환의 성능 안전성을 검사 중이다.

저위험 대체총기는 38권총에 비해 무게가 가볍고 안전장치도 달려있다. 살상력은 보통탄의 10분의 1 수준으로 알려졌다.

전자충격 다단봉과 장갑

경찰은 전자충격 다단봉과 장갑 등 범인 검거 장비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연말까지 2차 시제품을 완성해 성능을 검증하고, 내년 9월까지 안전성 검사와 현장 실증을 마쳐 내년 말까지 개발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