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사죄의 큰절…"국민 아픈 마음 책임지지 못했다"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11.24 14:04

업데이트 2021.11.24 16:07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는 의미로 제가 사죄의 절을 한번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영상캡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영상캡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간담회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카메라 앞에서 큰절을 했다. "우리 국민의 아픈 마음을 또 그 어려움을 더 예민하게, 더 신속하게 책임지지 못한 점에 대해서 제가 다시 한번 사과드리도록 하겠다"면서다.

이 후보는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주요 입법 과제 점검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그는 "완전히 변화되고 완전히 혁신된 민주당이 되라는 국민의 명령을 우리가 충실하게 수행하여야 한다"라며 "그러나 아쉽게도 여러 가지 사유들이 있겠지만, 우리국민이 명령하는 또 우리 당원들이 지시하는 일들에 대해서 우리가 충분히 그 책임을 다했는지에 대해서 많은 국민께서 의구심을 갖고 계신다"라고 했다.

'상대적으로 우리가 잘했다'는 변명은 통하지 않는다고 언급한 이 후보는 "사죄의 절을 한번 드리도록 하겠다"며 자리에서 일어나 앞으로 나왔다. 이 후보가 테이블 앞으로 나와 큰절을 하자 이날 행사에 함께 자리한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 등도 자리에서 일어나 크게 허리를 숙였다.

이 후보는 큰절을 마치고 일어나 "이것으로도 부족한 걸 안다"라며 "기회가 될 때마다 우리가 부족한 부분을 또 찾아내고 또 사과드리고 또 각오를 다지고 또 새롭게 변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지금 민생을 해결하기 위해서 필요한 법안, 정책들을 이때까지도 노력하신 것 안다"라면서도 "그러나 우리 국민은 그 이상을 원하신다. 주인이 명하면 우리 일꾼들, 대리인들은 따라야 하고 따르지 못한 이유가 아무리 많아도 따르지 못한 것에 대해서 충족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야권이) 부당하게 발목을 잡는 사안들이 있다면, 국회법과 관련 법령에 따라서 권한을 최대치로 행사해야 한다"라며 "패스트트랙 등 관련 제도들을 활용해서 당론을 정하고 그 절차를 개시해서 우리 국민께서 '드디어 필요한 일들을 해내는구나'라고 인지하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