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조금씩 되살아날까…부동산 빼면 전년보다 6% 증가

중앙일보

입력 2021.11.24 13:5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었던 창업 분위기에 조금씩 온기가 돌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24일 ‘창업기업 동향’을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지난 9월 말까지 전체 창업은 106만8998개였다. 전체 창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만3729개) 줄었지만, 부동산업 창업을 제외하면 6%(4만7476개) 증가했다. 부동산업의 경우 지난해 사업자 등록이 많이 늘어난 탓에, 올해는 그 기저효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창업이 36% 줄었다.

업종별로는 온라인쇼핑 활성화 등에 힘입어 도·소매업 창업이 12%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인해 지난해 창업이 줄었던 개인 서비스업도 올해는 5% 증가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일부 대면업종에서 회복의 흐름이 나타난 것”이라고 풀이했다.

특히 온라인·비대면화 덕에 정보통신업(26%)과 전문과학기술업(21%) 분야의 창업이 크게 증가했다. 이에 힘입어 올해 들어 3분기까지 기술기반업종 창업은 역대 최초로 18만개를 돌파했다.

숙박·음식점업은 올해 4% 감소했다. 그나마 지난해(-9%)보다는 감소 폭이 줄었다. 기술창업은 소프트웨어개발공급업 등을 중심으로 한 정보통신업(26%)과 온라인광고 등 전문·과학·기술업(21%)이 창업 증가를 주도했다.

연령별로 청년층(39세 이하) 창업은 5% 증가한 38만2805건에 달했다. 반면 40대 이상 연령대의 창업은 큰 폭으로 줄었다. 부동산 관련 창업이 줄어든 것을 주요 원인으로 중기부 측은 분석했다. 다만 부동산업을 제외할 경우 모든 연령대에서 창업이 증가했다. 기술창업의 경우 40세 이상에서 특히 활발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