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쓰랬더니 알바생 뺨때린 남성 논란…“강력처벌해야” 청원떴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24 08:28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한 편의점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해 달라고 요청하는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폭행한 남성의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확산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가해자를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됐다.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마스크 써 달라 요청했던 편의점 알바생 뺨 때린 가해자 강력처벌을 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24일 오전 기준 1만 8820여명이 동의했다.

앞서 트위터의 한 이용자는 지난 21일 오후 5시 42분께 “진짜 화나서 못 참겠다. 지인이 아르바이트하면서 마스크 안 쓰고 온 손님한테 마스크 써달라고 했다가 뺨 맞았다”는 글과 함께 당시 모습이 담긴 CCTV 영상 일부를 공개했다.

45초 분량의 영상 속 아르바이트생은 자신의 마스크를 가리키며 손님에게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하는 듯 보인다.

그러다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의 물건을 비닐봉지에 모두 담자 손님이 갑자기 왼손을 들어 아르바이트생의 오른쪽 얼굴을 때렸다. 이 충격으로 아르바이트생은 크게 휘청거리며 바닥에 쓰러졌고 남성은 물건을 담은 비닐봉지와 카드를 챙긴 뒤 그대로 자리를 떠났다.

청원인은 “아르바이트생 뺨 때린 사람을 수사해서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은 내달 23일까지 이어지며, 기간 내 20만 명 이상이 동의할 경우 청와대나 관련 부처가 답변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