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언론 "포체티노→맨유, 지단→PSG 연쇄이동 가능성"

중앙일보

입력 2021.11.23 11:16

맨유 차기 사령탑에 거론되고 있는 텐 하흐 아약스 감독, 로저스 레스터시티 감독, 루이스 엔리케 스페인대표팀 감독, 포체티노 파리생제르맹 감독, 지단 전 레알 마드리드 감독(왼쪽부터). [AFP=연합뉴스]

맨유 차기 사령탑에 거론되고 있는 텐 하흐 아약스 감독, 로저스 레스터시티 감독, 루이스 엔리케 스페인대표팀 감독, 포체티노 파리생제르맹 감독, 지단 전 레알 마드리드 감독(왼쪽부터). [AFP=연합뉴스]

마우시리오 포체티노(49) 감독이 파리생제르맹(프랑스)을 떠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를 맡고, 지네딘 지단(49) 감독이 파리생제르맹 지휘봉을 잡을 가능성이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ESPN, BBC 등은 23일(한국시간) “파리생제르맹은 포체티노가 맨유로 떠날 것을 대비해 지단과 접촉했다. 포체티노가 떠나면 1순위는 지단”이라고 보도했다.

포체티노는 지난 1월 파리생제르맹 감독을 맡았지만 선수 이적 등 전권을 쥐지 못한 채 완전히 자리 잡지는 못하고 있다. 지난 주말 올레 군나르 솔샤르이 경질돼 맨유 감독이 공석인 상황이 포체티노가 프리미어리그 복귀를 고려하게 만들었다. 포체티노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잉글랜드 토트넘 감독을 지낸 바 있다.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에서 3차례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끈 뒤 쉬고 있는 지단이 파리생제르맹을 맡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파리생제르맹은 지단의 팀 운영 방식이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 등 스타들을 보유한 팀에 적합하다고 믿고 있다고 한다. 지단은 맨유 차기 사령탑 후보로도 꼽히지만 파리생제르맹 감독직에 더 매력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감독 연쇄 이동설이 나오는 가운데, 포체티노 감독은 파리생제르맹을 이끌고 24일 맨체스터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챔피언스리그를 치른다. 이밖에 맨유 차기 사령탑에 에릭 텐 하흐 아약스 감독, 브랜든 로저스 레스터 시티 감독, 루이스 엔리케 스페인대표팀 감독 등도 거론되고 있다.

글자 작게글자 크게인쇄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