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스게이트, 2024년까지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이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23 08:52

잉글랜드축구대표팀 사우스게이트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축구대표팀 사우스게이트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개러스 사우스게이트(51) 감독이 2024년까지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을 지휘한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22일 “사우스게이트 감독과 2024년 12월까지 팀을 이끄는 새로운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애초 내년에 계약이 종료되는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2년 연장 계약을 통해 2022년 카타르월드컵과 유로2024까지 잉글랜드를 이끌게 됐다. 스티브 홀란드 수석코치도 함께 계약을 연장했다.

선수 시절 잉글랜드 국가대표 수비수와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2016년 9월 잉글랜드 A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 4강을 이끌었다. 유로2020 결승에서 이탈리아에 졌지만 55년 만에 메이저 대회 결승행을 이끌었다. 카타르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조1위(8승2무)로 본선진출도 이뤄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잉글랜드 대표팀을 이끄는 건 엄청난 특권이다. 협회와 선수 등 모두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